80년만의 폭우로 잠긴 서울시... 이번주 날씨 및 강수량은?
80년만의 폭우로 잠긴 서울시... 이번주 날씨 및 강수량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부근 도로와 인도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과 보행자가 통행하는 데 불편을 겪고 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부근 도로와 인도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과 보행자가 통행하는 데 불편을 겪고 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8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시가 마비됐다.

지난 8일 오전부터 쏟아지기 시작한 비는 멈출줄을 모르고 9일 오전까지 이어졌다. 행정안전부는 서울,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호우경보를 발표했으며 매우 강한 비가 지속됨에 따라 9일 오전 1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시켰다.

폭우가 내린 8일 밤 영등포역에 운행중단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1호선이 개봉-오류동 선로 침수로 운행이 중단됐다. 2022.8.8(사진=연합뉴스)
폭우가 내린 8일 밤 영등포역에 운행중단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1호선이 개봉-오류동 선로 침수로 운행이 중단됐다. 2022.8.8(사진=연합뉴스)

서울 곳곳에서는 피해가 속출하였으며 대중교통 운행이 중지됐다. 7호선 상도역 부근과 3호선 대치역, 2호선 삼성역 일대가 침수됐다. 9호선 동작역은 침수로 아예 역사를 폐쇄했으며 노들역 구간은 운행이 중단됐다. 오후 10시 이후부터는 개화역~노량진역 구간과 신논현역~중앙보훈병원역 구간에서만 열차를 운행했다. 1호선에선 오후 8시 40분께 구로구 오류동에 집중호우가 내려 구로~부천역 구간 상하행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가 복구됐다. 금천구청역은 오후 10시 40분께 선로 침수로 인해 모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8월10일 강수량 예측 정보(사진=기상청 홈페이지)
8월10일 강수량 예측 정보(사진=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은 이번 비가 이번주 내내 이어진다고 전했다. 9일 오전 7시 기준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곳곳에 비가 시간당 평균 40mm씩 쏟아지고 있다. 특히 10일 오전 수원지역에는 165mm의 폭우가 내릴것으로 예측됐다.

9일 현재 수도권은 경기남부 일대에 시간당 4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수도권은 오전 경기북부에 다시 폭우가 내리는 등 재차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 100~300mm 내외 거센 비가 내린 수도권과 강원지역에 또다시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해가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8일 밤 7호선 이수역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2022.8.9(사진=연합뉴스)
8일 밤 7호선 이수역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2022.8.9(사진=연합뉴스)

한편, 오세훈 서울시장은 9일 오후 9시55분께 서울시청에 긴급 복귀한 뒤 풍수해대책상황실을 들려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현장점검에 나섰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