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오세훈 시장, '신림동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
윤석열 대통령·오세훈 시장, '신림동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 현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세훈 서울시장.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 현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세훈 서울시장.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오후 1시경 신림동 침수 현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9일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대처 긴급점검 회의'와 국무회의를 연달아 주재한뒤 곧바로 관악구 신림동 침수 현장으로 이동했다. 현장에는 오세훈 서울시장도 함께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자정쯤 침수 현장에서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이 숨진 채 차례로 발견됐다. A씨는 전날 밤 빗물이 들이닥치자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오후 9시쯤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배수 작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소방당국에 공동 대응을 요청한뒤 작업에 나섰으나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에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발달장애인 가족이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한 다세대주택을 방문한 뒤 다른 피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발달장애인 가족이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한 다세대주택을 방문한 뒤 다른 피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2.8.9(사진=연합뉴스)

현장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인근의 도림천 수위는 내려갔는지, 다른 유사한 피해 지역은 없는지 등을 질문했다. 또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국가 하천, 지방 하천, 지류 전반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을 개발하라고 지시했다. 오 시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레까지 강우가 이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피해지역, 위험지역은 최대한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취약계층일수록 재난에 더욱 취약하다"며 "이분들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진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신림동 침수 현장 인근을 둘러본뒤 피해 주민들이 머무르는 신사동 주민센터로 이동했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