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치인 빠진 사면에 "밋밋한 실무형 사면...아무 감흥도 없어"
홍준표, 정치인 빠진 사면에 "밋밋한 실무형 사면...아무 감흥도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정부가 광복절 특별사면을 실시하며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정치인은 제외한 것에 대해 "밋밋한 실무형 사면"이라고 했다.

홍준표 시장은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면은 정치의 잣대로 하는 국정 이벤트 행사인데 검찰의 잣대로 한 이번 8‧15특사는 아무런 감흥도 없는 밋밋한 실무형 사면에 불과했다”라며 “좋은 반전의 기회였는데 안타깝다"라고 했다.

홍 시장은 지난 10일에도 "사면은 검찰의 잣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라며 "대사면 하시라"고 촉구한 바 있다.

홍 시장은 "지지율이 바닥이라고 8‧15 대사면을 포기 한다고 하는 것을 보니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고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라며 "(지지율이) 더 내려 갈 일이 있나? 대통령의 묵시적 대국민 약속이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김경수 드루킹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고 후임 경남지사로 와서 내가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를 뽑아내고 오히려 3년 동안 급속하게 빚을 1조원 가량 폭증시킨 후 감옥에 가버린 김경수조차도 나는 용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두 모두 용서하시고 더 큰 국민 통합의 길로 가시라"며 "그게 정치"라고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