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무릎 꿇고 사죄"...김종혁 혁신위 대변인"의원직 물러나라" 직격탄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무릎 꿇고 사죄"...김종혁 혁신위 대변인"의원직 물러나라"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22.8.12(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22.8.12(사진=연합뉴스)

지난 11일 수해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논란이 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사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김 의원은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며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김 의원의 발언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제가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도 내려놓겠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 앞에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의원직 사퇴나 탈당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기자회견 이후 '탈당을 해야한다는 목소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향후 거취와 관련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했다.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의견수렴 경청회'에서 김종혁 혁신위 대변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7.18(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의견수렴 경청회'에서 김종혁 혁신위 대변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7.18(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내에서도 비판이 잇따랐다. 김종혁 국민의힘 혁신위 대변인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성원 의원님,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시기 바란다. 국회의사당에 앉아있을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처음엔 귀를 의심했다"며 "김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라.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어 대국민 사과성명을 내고 김성원을 출당시키라. 그것도 안하실건가? 그럼 그냥 그대로 계시라. 국민들이 알아서 여러분을 여의도에서 축출해드릴것이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식량주권 쌀값 대책마련 정책토론회'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2(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식량주권 쌀값 대책마련 정책토론회'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2(사진=연합뉴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국회 출근길에서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주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