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권성동 재신임에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진거냐"
이준석, 권성동 재신임에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진거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 대표는 16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재신임 받은 것을 본인의 SNS에서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 대표는 16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재신임 받은 것을 본인의 SNS에서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국힘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재신임이 결정된 것과 관련해 본인의 SNS에 이를 맹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내부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라며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을 진거냐"고 물었다.

이어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에 대해서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 종결?"이라며 의총에서 권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결론이 내려졌다는 속보를 첨부했다.

이 글엔 국힘의 위기를 초래한 장본인이 권 원내대표라는 이 대표의 생각이 온전히 담겨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당이 달라졌다'는 메시지를 국회 본회의장에서 노출해 비대위 출범 사태의 주된 책임을 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는 권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상황을 용납할 수 없단 뜻으로도 풀이된다. 이 대표의 주장에 따르면 아무 잘못이 없는 자신만 당대표 자리에서 쫓겨났을 뿐 문제의 장본인이 재신임을 받고 비대위원으로도 참여하는 등 당이 바뀐 게 전혀 없다는 것이다.

이 대표와 그 측근들은 그동안 국힘이 실제로 비상상황에 처한 게 아니라 소위 '윤핵관'과 그 호소인들이 이 대표를 몰아내기 위해 당이 비상상황에 처했다고 자의적으로 규정했다고 주장해왔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페이스북에 "비상이 아니라고 해서 지난 3주동안 지역을 돌며 당원 만난 것밖에 없다"며 "나의 복귀를 막기 위해 당헌당규도 바꾸고 비상 아니라더니 비상을 선포했다"고 했다. 김용태 최고위원도 방송에 출연해 "국힘이 비상상황이 아니라 비상식 상황"이라 했다. 허은아 의원은 방송에서 "비상상황이 되기 위해 비상한 절차를 밟았다"며 국힘의 현 상황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대표가 16일 올린 글에도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느냐"는 발언이 등장하는만큼 자신의 복귀를 반대하는 당내 '윤핵관'들이 인위적으로 당의 비상상황을 조장했다는 시각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이란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메신저를 통해 자신을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 공격했던 윤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단 분석이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내일부터 라디오에서 우선 뵙겠다"란 짧은 글을 올린 후 매일 라디오 및 방송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이 대표가 7월 초 국힘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고 난 후 지방 순행을 한 것과 동일한 의도 하에서 이뤄지는 행보라고 분석되고 있다. 즉 당원권 6개월 징계를 받고 국힘이 비대위로 사실상 전환되면서 정치적 활동 공간을 상실한 이 대표가 정치권 밖에서 여론전을 본격적으로 벌이기 시작했단 것이다.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 후반-30% 초반으로 낮게 유지되는 상황에서 장외 여론전을 벌여도 본인에게 해가 될 게 없단 판단 하에 본격적으로 공개 행보를 벌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비대위 출범에 대해 "정치적으로 진행되고 원칙없이 정해진 징계수위", "비대위 의도는 반민주적", "한 사람을 몰아내기 위해 몇 달동안 위인설법을 통해 당헌당규까지 누더기로 만드는 과정은 공정하지 않았으며 정치사에 아주 안좋은 선례를 남겨" 등 비판을 가했으며 과거 쿠데타를 통해 집권했던 군사정권의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다만 17일이 이 대표에겐 정치적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힘 비대위 체제 전환에 반발하여 이 대표가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 심문이 열리는 날이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비대위 체제 전환이 결정되고 이뤄지는 과정에서 절차적·내용적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이 대표의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느냐 기각되느냐에 따라 그의 정치적 미래가 완전히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가 16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이 대표가 16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