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새 MC 김신영, 쟁쟁한 후보들 제치고 송해 후계자 된 이유
전국노래자랑 새 MC 김신영, 쟁쟁한 후보들 제치고 송해 후계자 된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노래자랑’ 실로폰의 새 주인공이 결정됐다. 34년간 이 프로그램을 진행한 고(故) 송해씨에 이어, 10월 16일부터 방송될 이 프로그램의 MC로 개그우먼 김신영씨가 이름을 올렸다.

김씨는 30일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국 팔도에 계신 많은 분과 가까이에서 소통하고 향토 색깔을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송해 선생님의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며 "'전국노래자랑'은 그동안 방송에 나와준 국민 여러분이 만들었기 때문에, 그 모든 것에 흡수돼 배워가는 것 자체가 MC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30일 공개된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국노래자랑의 새 MC가 된 소감'을 밝혔다. [사진=KBS 유튜브 캡처]
김신영은 30일 공개된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국노래자랑의 새 MC가 된 소감'을 밝혔다. [사진=KBS 유튜브 캡처]

국민프로그램으로 오랜 기간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전국노래자랑’의 후임MC로 누가 낙점될 것인가에 국민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간 거론돼온 이상벽·이상용·이용식‧강호동·이수근 등 쟁쟁한 방송인들을 제치고, 김신영이 MC로 낙점된 이유로 4가지 정도가 꼽힌다.

① 송해의 바람대로? 순발력과 성실성 인정받아

“(전국노래자랑) 후임으로 희극인이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송해씨의 평소 바람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송해씨와 김신영은 희극인이라는 공통점 외에도, 오랫동안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 뒤 ‘전국노래자랑’의 MC가 되었다는 점도 같다. 송해씨가 '전국노래자랑'을 처음 맡았을 때 '가로수를 누비며'란 라디오 프로그램을 오래 진행하고 있었는데, 김신영도 10년 동안 생방송으로 라디오 프로그램('정오의 희망곡')을 통해 청취자들을 만나고 있다.

김상미 ‘전국노래자랑’ 책임프로듀서는 “10년 동안 생방송을 한 순발력과 성실성에 믿음이 갔다"고 섭외 계기를 밝혔다.

② 김신영은 '탁월한 친화력'을 선정의 이유로 꼽아

김신영은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국 어디에 갖다놔도 있을 법한 사람, 편안한 동네 동생 아니면 손녀, 때로는 이모가 될 수 있는 편안한 사람이어서”라고 ‘자신이 선정된 이유’를 꼽았다.

그러면서 김씨는 “"전국노래자랑'과 함께 자라온 제가 후임으로 선정돼 가문의 영광이다. 전통에 누가 되지 않게 정말 열심히 즐겁게 진행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전국 곳곳을 누비며 남녀노소와 격의 없이 어울리는 데는 ‘탁월한 친화력’이 무엇보다도 우선돼야 한다. 이런 점에서 탁월한 친화력을 지닌 김신영이 적임자라는 게 방송가의 평가이다. 김신영의 대학 스승인 전유성은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송해 선생님이 무대에 올라 '오늘이 내 생일인 줄 알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셨네'라고 말을 하면 관객들이 웃지만 내가 하면 웃지 않는데 그게 바로 친화력"이라며 "(김)신영이는 젊지만 그 친화력이 뛰어난 희극인"이라고 말했다.

2004년 코미디프로그램 ‘웃찾사’코너 ‘행님아’에서 개구쟁이 소년을 연기하는 모습. [SBS 캡처]
2004년 코미디프로그램 ‘웃찾사’코너 ‘행님아’에서 개구쟁이 소년을 연기하는 모습. [SBS 캡처]

③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떠올라

김신영이 대중에게 각인된 계기는 2004년 코미디프로그램 ‘웃찾사’코너 ‘행님아’에서 개구쟁이 소년을 연기하면서다. 2003년 SBS 개그콘서트에서 대상을 타 데뷔한 김신영은 지금까지 다양한 서민의 삶을 연기했다. 개그우먼이면서도 생생한 샐황 연기의 달인이 되기까지 ‘꼼꼼한 관찰력’으로 인생을 배운 덕분이다.

김신영이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밝힌 소감 중에 “앞으로 제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뛰고, 많은 분들, 앞으로 출연해 주실 전국노래자랑의 많은 분들께 인생을 배우도록 하겠다”는 부분이 눈길을 끈다. 그냥 웃기는 게 아니라, 배우겠다는 자세가 돋보인다.

데뷔 이후 동료 개그우먼들과 함께 결성한 그룹 '셀럽파이브'와 부캐(부 캐릭터) '둘째 이모 김다비'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비가 많이(多) 오는 날 태어나 '다비'라 불린다는 김다비는 인생사 사연 많은 둘째 이모로, 트로트 가수이다.

최근에는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에 투박한 사투리를 구사하는 형사로 출연해, 박 감독으로부터 “불세출의 연기 천재”라는 칭찬을 들었다. 김신영이 예능을 넘어 음악과 영화에서까지 활약하며 대중문화 아이콘으로 떠오른 대목이다.

방송인 송은이씨가 한 방송에서 신인가수 ‘둘째 이모 김다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인 송은이씨가 한 방송에서 신인가수 ‘둘째 이모 김다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④ 젊은 세대 중심의 세대 통합 메시지?

1983년생인 젊은 여성 희극인을 '전국노래자랑' MC로 발탁한 데 대해 방송가에서는 ‘프로그램이 젊어지기 위한 선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남성 장년층 중심에서 벗어나 더 다양한 시청자를 아우르기 위한 시도로 풀이되는 지점이다.

김헌식 카이스트 미래세대 행복위원회 위원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송해 선생이 연장자 입장에서 세대를 아울렀다면, 김신영은 젊은 세대가 중심이 돼 세대를 아우른다는 변화의 상징"이라고 짚었다.

김신영도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소통이 잘 될 것 같다”며 해당 방송사에서 그걸 높이 평가하는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힌 바 있다. 특히 김신영은 MC를 맡게 된 계기를 묻자 ‘고인이 되신 할머니’를 언급하기도 했다. 과거에 자신의 할머니가 “가족오락관과 전국노래자랑에 안 나오니까, 너는 인기인이 아니다”라고 얘기를 했다는 것이다.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모든 세대에게서 사랑을 받는 프로그램의 MC로 김신영이 낙점된 가장 큰 이유로 ‘세대와 무관하게 인기를 모을 수 있고, 접근할 수 있는 진행자’라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