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에 태양광 에너지 19배 ↑...원자력 비중은 줄었다
10년만에 태양광 에너지 19배 ↑...원자력 비중은 줄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비중이 20%를 돌파했다. 신재생에너지 중 비중이 가장 높은 태양광은 15%를 상회했다. 약 10년 전에 비해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4배, 태양광은 19배 가까이 증가했다. 원자력 비중은 줄었다.

20일 전력거래소 전력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9월 기준 비중이 가장 높은 에너지는 액화천연가스(LNG)로 30.8%였고 그 다음에 유연탄(석탄)이 27.2%로 뒤를 이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는 발전설비 용량이 2만7천103메가와트(MW)로 전체(13만4천719MW)의 20.1%였다. 이는 사상 최대치라고 한다. 

신재생 중에서도 태양광 발전설비 용량은 2만305MW로 전체의 15.1%였다. 수력(1천812MW), 바이오(1천800MW), 풍력(1천754MW)은 각각 1.3% 수준이었다.

원자력 비중은 17.3%로 신재생 비중이 원자력보다 2.9%포인트(p) 높은 것이다.

신재생 비중은 지난해 9월 17.8%로 원자력(17.6%)을 처음 앞섰다. 이후 역전 현상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약 10년 전인 2012년 12월 신재생 비중은 5.0%였다. 10년 만에 신재생 비중이 4배 넘게 늘어난 것이다. 태양광 비중은 같은 기간 0.8%에서 15.1%로 무려 19배 가까이 증가했다.

하지만 원자력 비중은 같은 기간 25.3%에서 17.3%로 줄었다. 

최근 수년간 온실가스 감축과 탈원전 정책으로 신재생의 발전설비 비중이 대폭 커졌기 때문이다.

지난 8일 한국전력이 발표한 '7월 전력통계월보'에 따르면 7월 신재생의 발전전력량은 4천581GWh(기가와트시)로 전체(5만5천18GWh)의 8.3%에 그쳤다. 같은 달 발전설비 용량 비중은 19.8%였는데 발전량 비중은 절반이 되지 않는 것이다.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해 원자력 비중은 증가세로 돌아설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오는 2030년에 원전 발전량을 전체의 32.8% 수준으로 확대하고 신재생은 21.5%로 유지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문재인 정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에 비하면 원전은 8.9%p 높고 신재생은 8.7%p 낮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