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북한, 7월 뉴욕채널 접촉에 응답없어”
성김 “북한, 7월 뉴욕채널 접촉에 응답없어”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9.21 09:30:45
  • 최종수정 2022.09.2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성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0일 최근 코로나19 방역 지원과 대화 재개를 위해 북한과 접촉했으나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중구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여름 북한과 마지막 소통을 했다”며 “대화 재개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코로나19와 관련한 물품 지원 의사를 보냈으나 우리의 메시지에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접촉 시점과 경로에 대해 “지난 7월로 기억하며 주로 뉴욕 채널을 통해서”라고 답했다.

김 대표는 다시 북한과 접촉할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 북한이 코로나 팬데믹에서 벗어나 미국, 한국 또는 다자외교에 관심을 보일 것을 기대한다”며 당분간 추가로 북한에 대화를 시도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워싱턴에서 대북정책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사람으로 북한문제는 여전히 미국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이자 우려사항”이라며 “북한의 위험한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북한이 맞닥뜨린 상황에 대해 깊게 우려하고 있으나 북한 인권 상황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북한과의 외교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면서 “비핵화 진전으로 이어지는 구체적인 결과를 만들어내고 싶다는 것을 확실히 원한다”고 했다.

미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는 외교에서 지도부의 참여를 배제하지 않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관여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준비와 대화 진전 가능성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한 접근 방식에 대해 “한국, 심지어 중국까지 이 문제와 관련된 모든 국가들이 공유하는 정책과 접근법은 완전한 비핵화”라며 “현재로서는 누구도 군축을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 외교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추구를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 모두 북한과의 재협상을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며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모든 측면에서 우려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 김 대표는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면) 전보다 더 강력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의 대응은 책임감 있고 단호할 것이며, 북한의 무책임한 행동에 대한 결과가 있는 매우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22일 서울에서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