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3년 6개월 만에 1,400원 돌파
원/달러 환율, 13년 6개월 만에 1,400원 돌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9.22 10:54:23
  • 최종수정 2022.09.2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 만에 1,400원을 돌파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8원 상승한 1,398.0원에 개장한 뒤 곧바로 1,400원을 넘어 오름폭을 확대하고 있다.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달러화는 간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단행한 금리 인상 여파로 강세를 나타냈다.

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반영하는 점도표에 따르면, 연준은 앞으로 남은 두 번(11월·12월)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도 '빅스텝(0.5%포인트 인상)'과 '자이언트스텝(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예상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