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외교순방 강력 비판한 野 맞받아친 與 "입장은 알겠는데 예의는 지키시라"
尹 외교순방 강력 비판한 野 맞받아친 與 "입장은 알겠는데 예의는 지키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9.22(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9.22(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UN) 총회 기조연설과 외교 순방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혹평에 대해 국민의힘이 22일 "최소한의 예의와 품격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맞받아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국가원수인 대통령의 외교 성과에 대해 야당 입장에서 비판할 수 있다"라면서도 "예의는 지켜야 한다"라고 꼬집은 것이다.

정 위원장이 이같이 지적한 데에는, 같은 날 오전 9시30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순방에 대한 비판이 나온데에 따른 것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빈손, 비굴 외교에 이어 막말 사고 외교"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48초 대화'가 설마 이번 정상회담의 전부일 것이라고는 믿고 싶지 않았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회의장에서 나오는 중 비속어로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하는 등의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라며 "국격실추"라고 못을 박았다. 이를 두고 "외교 실패"라고도 언급했다.

이같은 야당의 지적에 대해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예의를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맞받아친 셈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초대됐다. 이 자리에서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