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현장] 배현진의 '김정숙 인도 방문' 직격으로 얼어붙은 민주당
[펜앤현장] 배현진의 '김정숙 인도 방문' 직격으로 얼어붙은 민주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현진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5일 오전 국회의사당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을 들썩이게 한 키워드는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이었다.

질의에 나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어제 한 언론사의 보도를 통해 자료를 받은게 있다라며 운을 뗏다. 이어 문재인 정부에 지속적으로 자료를 요청했으나 브리핑 외에 그 어ᄄᅠᆫ 자료를 제공하지 않은채로 이 이슈를 지나갔다. 그래서 지금 다시 질의를 드린다라며 “201811월 김정숙 여사가 타지마할까지 다녀온 인도 출장 결과이다. 영부인이 동행한 문화출장외교임에도 불구하고 이 보고서 어디에도 영부인이 타지마할에 방문한 결과가 없다라고 말했다.

배 의원은 타지마할 방문이 김정숙 여사의 이른바 여행 버킷리스트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인도 총리가 간곡히 요청을 해서 공식 초청장으로 성사됐다라고 했다. 이후 더 논란이 되자 인도에서 지속적으로 요청했다라고 말했다라며 그러나 외교부를 통해 확인해보니 당시 발표와 사실이 달랐다. 원래는 문체부 장관의 일정이었는데 김정숙 여사가 추후에 함께 가는 것으로 청와대에서 뜻을 전했고 외교부에서 인도에 요청했고 인도에서 그에 맞춰서 초청장을 보내온 것이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배의원은 “이에 대해 박진 외교부 장관은 통상적으로 있기 힘든 일이라고 밝혔다라고 덧붙였다.

배현진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배현진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배 의원의 질의를 받은 박보균 문체부 장관도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라고 답했다.

연이어 질의를 이어나간 배 의원은 청와대의 해명과는 달리 인도 현지에서도 영부인이 올 줄 몰랐는데 와서 좀 당황한 분위기였다라고 말했다라며 이것은 타지마할 방문을 위해 셀프로 인도방문을 요청하고 긴급상황을 만들어서 단 3일 만에 긴급 예비비를 통과시켰다는 것을 어제 보도로 확인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예비비는 국가의 긴급재난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일정분 남겨놓는 예산을 일컫는다.

배 의원은 이 예비비를 기재부에 신청한 내역을 보면 일정상에 타지마할이 없다. 타지마할이 없고 문체부 장관에 보고된 보고서에도 타지마할 방문이 없다라며 예비비 배정에 일정을 허위보고해서 일정을 받았다는 증거이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사진= 선우윤호 기자)
민주당 의원들(사진= 선우윤호 기자)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날카롭게 파고든 배 의원의 질의는 이날 국정감사 현장의 하이라이트로 남았다. 배 의원이 띄운 화면을 보는 민주당 의원들의 표정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배 의원은 주어진 시간 동안 질의를 마치면서 이 점에 대해서 국회가 감사원에 요청하는 것이 아니라 문체부에 자체 감사를 요청하겠다. 의원실로 보고해 주시고 김정숙 여사와 관계자들이 국고를 사적으로 유용한 경우가 있을 경우 적법한 사법절차를 밟아주길 바란다라고 말했으며 박 장관은 검토해 보겠다라고 답했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