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콘서트 하루전,후끈 달아오른 부산…글로벌 아미 속속 집결 "방 없어요"
BTS 콘서트 하루전,후끈 달아오른 부산…글로벌 아미 속속 집결 "방 없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방탄소년단(BTS) 부산 콘서트를 앞두고 전 세계 아미들이 속속 몰리면서 부산은 거대한 축제의 장으로 변신하고 지역 상권도 들썩거리고 있다.

14일 부산 지역 관광·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Yet To Come> in BUSAN'이 열리는 15일 해운대를 비롯한 시내 주요 관광지 특급호텔은 숙박 예약을 이미 완료했다.

콘서트를 하루 전인 14일 특급호텔 숙박 사정도 마찬가지다.

14일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리고 영도구 영도다리축제, 수영구 광안리어방축제, 동래구 동래읍성축제 등 5개 축제가 동시에 진행돼 관광객 수요가 한꺼번에 몰린 영향으로 보인다.

BTS 콘서트 공연장과 거리상 가까운 모텔 등 중소규모 숙박시설도 일찌감치 만실을 기록했고 일부는 1박에 50만원, 70만원 등 바가지요금을 제시해 눈총을 받기도 했다.

부산 주요 관광시설에서는 BTS와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져 축제의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BTS를 주제로 패키지 상품을 출시한 파라다이스 호텔 부산은 호텔 곳곳을 '보랏빛'으로 장식했고 오는 16일까지 커뮤니티 라운지, 포토존, 식음 프로모션, 야외무대, 전야 이벤트 등을 마련한다.

부산롯데호텔과 그랜드 조선 부산 등도 BTS 테마 패키지 호텔로 참여해 고객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기념품과 메뉴를 제공한다.

BTS 공식 상품 스토어를 마련한 롯데백화점 부산 본점에서는 의류와 패션 소품 등 BTS 굿즈를 사는 사람이 몰리고 있다.

롯데면세점 부산점도 BTS 공식 상품 스토어 'SPACE OF BTS'를 열고 방탄소년단의 대표곡 'IDOL'과 'DNA' 등을 그래픽으로 만든 테마 상품을 비롯해 티셔츠, 문구, 피규어 등을 판매한다.

기장군 오리시아관광단지에 있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은 14일부터 31일까지 놀이기구가 있는 테마파크 전역을 보랏빛으로 물들인다.

대형 포스터와 보랏빛 조명으로 장식된 메인 게이트를 지나면 BTS 인기 앨범을 주제로 꾸며진 포토존이 관람객을 반기고, BTS 인기곡(Butter) 안무를 선보이는 '특별 퍼레이드 공연', 보라색 의상을 착용한 롯데월드의 대표 캐릭터도 만날 수 있다.

부산 유통업계 관계자는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보기 위해 부산으로 오는 글로벌 아미를 비롯해 국내외 관광객 등을 합치면 10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가을을 맞아 각종 축제까지 동시에 열리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지역 관광·유통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