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망자 명단·사진 공개하고 추모공간 만들자"는 민주당의 '불순한' 논의,펜앤에 딱 걸렸다
[단독] "사망자 명단·사진 공개하고 추모공간 만들자"는 민주당의 '불순한' 논의,펜앤에 딱 걸렸다
  • 선우윤호, 박준규
    프로필사진

    선우윤호, 박준규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11.07 15:43:28
  • 최종수정 2022.11.08 14:5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전체 희생자 명단, 사진 프로필 확보...추모공간 만들자"는 민주당 내부 논의
이태원 참사 사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한단 비판
책임있는 야당이 아닌 정권 전복만 고민한단 '역풍' 맞을 가능성도
펜앤이 7일 오후 국회에서 포착한 '이태원 참사' 관련 민주당 내부 논의. 민주당 단톡방 내에 제기된 이 메시지를 민주당 문진석 의원이 보고 있는 장면이 찍혔다. 2022.11.07. [사진=선우윤호 기자, 편집=박준규 기자]
펜앤이 7일 오후 국회에서 포착한 '이태원 참사' 관련 문진석 의원 문자. 텔레그램 상에서 제기된 이 메시지를 민주당 문진석 의원이 보고 있는 장면이 찍혔다. 2022.11.07. [사진=선우윤호 기자, 편집=박준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지난달 29일 발생한 이태원 참사 관련해 '전체 희생자 명단, 사진, 프로필'을 확보해 당 차원 발표를 하고, '추모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추모공간'은 약 7년간 광화문에 존재했던 '세월호 기억공간'의 재림을 연상케 해 민주당 내부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탄핵·사퇴·하야 요구와 맞물려 '이태원 참사'를 정권 전복을 위한 정치적 발판으로 마련하려 한단 비판이 거세게 일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내용은 7일 오후 2시 52분경 문진석 의원의 핸드폰 사진을 통해 포착됐다. 이 핸드폰 사진은 이연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를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문진석 의원이 확인하는 과정에서 펜앤 기자에게 노출된 것이다.

이연희 부원장이 작성한 것으로 발표된 이 메시지는 다음과 같이 시작된다. "이태원 참사 애도기간이 끝났음에도 희생자 전체 명단과 사진, 프로필, 애틋한 사연들이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라며 "수사중인 이유로 정부와 서울시가 명단공개를 거부하고 있는데 의도적인 축소 은폐시도입니다"라고 규정했다.

이어 "참사희생자의 전체 명단과 사진이 공개되는 것은 기본입니다"라며 "이미 언론에 전체면을 채웠어야 하는 상황인데 야당이 뭘하고 있느냐는 따가운 질책에 답변이 궁색해집니다"라고 했다.

또한 "유가족과 접촉을 하든 모든 수단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전체 희생자 명단, 사진, 프로필을 확보해서 당 차원의 발표와 함께 추모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국정...처벌만큼 시급하...다"라고도 했다. 메시지의 마지막 부분은 문 의원의 손에 가려져 보이지 않았다.

이 메시지는 이태원 참사 관련해 정부와 서울시가 사고 피해자들의 명단 공개를 '수사 중'이란 이유로 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의도적인 축소 은폐 시도'라고 규정하고 있는데, 과거 세월호 사고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라며 끝까지 주장하던 민주당의 행태와 흡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단 평가다.

아울러 전체 희생자 명단, 사진, 프로필을 확보해 이를 바탕으로 당 차원의 발표를 단행하고, '추모공간'을 마련한다는 민주당의 '길거리 전략' 또한 가감없이 표출됐다. 이는 지난 2014년부터 작년까지 7년간 광화문에 마련됐던 '세월호 기억공간'을 다시 한번 재현하려는 의도로 풀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의 내부 논의에서 포착된 이러한 담론은 이태원 참사 피해자들을 진정으로 위한다기보다는 재난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하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민주당이 앞으로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등 성숙한 야당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고 끊임 없이 정권을 '발목잡기'하는 무책임한 자세만 견지한다는 비판과 더불어 역풍을 맞을 가능성도 있단 분석이다.

선우윤호·박준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