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성공회, '尹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김규돈 신부 면직 처분 "사제 그만두라"
[단독] 대한성공회, '尹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김규돈 신부 면직 처분 "사제 그만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이 일고 있는 김규돈 신부의 페이스북 글(사진= 김규돈 신부 SNS)
논란이 일고 있는 김규돈 신부의 페이스북 글(사진= 김규돈 신부 SNS)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던 김규돈 신부가 면직 처분을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펜앤드마이크는 14일 오후 대한성공회 측에 연락해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대한성공회 측은 "저희도 아침에 상황을 확인했다. 확인했을 때 글은 이미 지운 상황이었으며 당사자한테도 확인을 했다. 당사자는 해당 게시글이 '전체공개글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혼자 볼 수 있는거라 생각했다'라고 답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건은 이미 불거진 상황이어서 대한성공회 측은 김 신부에게 직권 면직 처분을 명했다"라고 말했다. 성공회 측은 직권 면직 처분은 '사제를 그만두라'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이어 "(면직과 관련한)공문이 나간 상황이며 해당 발언은 대한성공회와 무관한 일이고 생명을 존중하지 못한 발언이다. 아무리 성향이 다르다 하더라도 비행기에는 여러 사람이 타있을 텐데 이런 식으로 글을 올린 것은 과오라고 판단하여 내린 결정"이라며 면직 처분을 내린 과정을 설명했다.

김 신부는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끔은 일기처럼 쓴 글이 전체글로 되어 있다. '나만의 생각 압축'이 있는데 말이다"라며 "저의 사용 미숙임을 알게 된다.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성공회 측은 "해당 사건으로 많이 분노하시고 상처받은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과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김 신부는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을 겨냥해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 마지 않는다. 온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동시에 양심을 모으면 하늘의 별자리도 움직이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