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가계빚 또 '역대 최대'...은행권 가계대출 줄었지만 대부업서 늘어나
3분기 가계빚 또 '역대 최대'...은행권 가계대출 줄었지만 대부업서 늘어나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11.22 14:47:52
  • 최종수정 2022.11.2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제공

올해 3분기 가계 빚이 1870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지만, 대부업 등 기타금융중개회사의 대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부채의 질은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22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가계대출+판매신용)은 1870조6000억원으로 지난 2분기(1868조4000억원) 대비 2조2000억원(0.1%) 늘었고, 지난해 보다는 1.4%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