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메시 꺾은 사우디의 기적,짜릿한 전율...빈 살만 무릎꿇고 입 맞추며 '감사'
[카타르 월드컵] 메시 꺾은 사우디의 기적,짜릿한 전율...빈 살만 무릎꿇고 입 맞추며 '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2일(현지시각) 카타르 월드컵 C조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예상 외의 승리를 거두자 이에 기뻐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가 무릎을 꿇고 바닥에 입을 맞추는 이슬람식 감사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22일(현지시각) 카타르 월드컵 C조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예상 외의 승리를 거두자 이에 기뻐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가 무릎을 꿇고 바닥에 입을 맞추는 이슬람식 감사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우디아라비아가 22일(현지시각)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우승 후보로까지 거론되는 아르헨티나를 2대1로 이긴 '대이변'이 일어났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는 자신의 SNS에 사우디 팀의 승리를 만끽하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사우디는 이날 오후 1시 카타르 수도 도하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Lusail Iconic Stadium)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대1의 승리를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10분경 리오넬 메시가 페널티킥으로 점수를 따내고 계속해서 추가 득점을 시도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추가 점수를 따내지 못했다. 전반 22분엔 메시가 골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무효가 됐다. 아르헨티나는 이후에도 전반에만 두 골을 더 넣었지만 마찬가지로 오프사이드 판정이 났다.

대반전은 후반전에 일어났다. 후반 시작 3분만에 사우디의 살리흐 샤흐리가 첫 골을 넣었고, 5분 뒤쯤엔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 골을 만들어낸 것이다. 아르헨티나의 1점차 리드는 이렇게 끝났다.

C조 최약체로 불리던 사우디는 막강한 수비 조직력을 과시했다. '선봉장' 메시를 비롯한 다른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좀처럼 사우디 수비 벽을 뚫지 못한 채 14분의 추가 시간까지 모두 지나갔다.

경기가 끝난지 한참이 되어서야 메시는 공동취재구역에 등장해 "첫 경기에서 승점3을 따 남은 경기를 편하게 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했으며 "선수들이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상황이고, 이렇게 큰 타격을 입은 건 오랜만이다. 이런 시작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다. 사우디전 패배로 인한 심리적 충격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선수가 사우디전에서 생각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머리를 손으로 싸매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선수가 사우디전에서 생각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머리를 손으로 싸매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반면 사우디 측은 흡사 월드컵에 우승이라도 한 듯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사우디 대표 선수들은 물론 사우디 관중들도 경기장 밖에서 사우디 국기를 몸에 두른 채 환호했다. 틱톡 등 여러 SNS에는 사우디 국민들이 거리로 나와 환호하는 장면이 다수 올라오기도 했다.

사우디 국민들이 수도 리야드 거리에 쏟아져 나와 아르헨티나 승리에 기뻐하는 모습이다. [사진=틱톡]
사우디 국민들이 수도 리야드 거리에 쏟아져 나와 아르헨티나 승리에 기뻐하는 모습이다. [사진=틱톡]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의 자택에서 경기를 관람한 것으로 보인다. 빈 살만 왕세자의 공식 인스타그램엔 그가 가족들과 함께 텔레비전 앞에 모여 아르헨티나전을 관람하는 모습이 담긴 짧은 영상과 사진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빈 살만 왕세자는 다소 초조한 듯 팔짱을 끼고 관람하기도 했다. 

사우디 승리가 확정되자, 빈 살만 왕세자는 무릎꿇고 땅에 입을 맞추며 기뻐했다. 왕가 일원으로 추정되는 소년은 사우디 국가를 들고 있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 뒤엔 왕가 일원으로 추정되는 소년이 사우디 국기를 들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 뒤엔 왕가 일원으로 추정되는 소년이 사우디 국기를 들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우디는 아르헨티나전 승리와 관련해 공휴일을 선포하기도 했다. 경기 다음날인 23일을 경축일로 정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 네티즌들은 '사우디 왕가가 얼마나 기쁘면 공휴일로까지 지정했겠냐' '이러다 16강 진출 못하면 어떻게 되는거냐' '사우디 국왕 시원시원하다.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우디는 지금까지 월드컵 본선에 총6회 진출했다. 그중 최고 성적은 1994년 미국 월드컵 때 16강 진출이다. 사우디는 이번에 아르헨티나에 승리한 것을 바탕으로 16강전 진출을 다시 한번 노려볼 것으로 예상된다. 사우디의 다음 경기는 오는 26일 폴란드전이며, 다음달 1일엔 멕시코와 C조 마지막 토너먼트 경기를 치른다.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