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EU, 이르면 23일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의할듯...배럴당 60달러로 고정하나
G7·EU, 이르면 23일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동의할듯...배럴당 60달러로 고정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가즈프롬네프트의 원유 정제시설. 러시아산 원유 제재의 일환으로 가격상한제 논의가 G7, EU 사이에 논의되고 있다. 그 결과가 이르면 23일(현지시각) 나올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G7과 EU등 미국 및 그 동맹국들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를 실시하는 것에 동의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는 이르면 23일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가 실시되는 가장 큰 이유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때문이다. 러시아 경제가 원유 등 원자재 수출에 크게 기대고 있는 만큼, 유가에 최대 상한을 두면 러시아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단 판단에서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논의는 지난 6월부터 이미 개시된 바 있다. 당시 논의엔 G7만이 참여했었다. 그달 26일부터 독일 바이에른에서 3일간 열렸던 G7회담에서 러시아산 금 구매에 대한 금지를 포함해 러시아 제재 방안의 하나로 검토되었던 것. 

이번 제재엔 G7에 더해 호주와 EU까지 참여함으로써, 서방은 러시아 에너지 제재에 대한 '컨센서스(consensus)'를 이룬 것으로 풀이된다. 가격상한제에 대한 논의는 이번 달 안으로 끝나고 오는 12월 5일부터 이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산 원유의 상한은 일단 배럴당 60달러로 상정하고 있지만, 이 논의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70달러 선에서 매겨질 수도 있다고 월스트리트는 전했다. 구체적인 실시 방안으로는 상한제 실시와 함께 러시아산 원유의 해상 운송 금지가 꼽힌다. 상한가 밑으로 팔리기 전까지 원유를 운송하지 않겠단 것이다. 이를 위해 서방은 해상 운송 보험·금융·선적 작업에 대한 통제를 가할 전망이다.

다만 EU까지 가세한 논의가 '산'으로 갈 가능성도 없진 않다.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등 러시아 제재에 가장 적극적인 국가들이 상한가를 더 낮춰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 폴란드 측에선 러시아 원유 생산 단가가 배럴당 20달러이므로 상한가를 더 낮춰도 괜찮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또한 60달러는 너무 과한 상한가라고 주장한다. 올레그 우스텐코(Oleg Ustenko) 우크라이나 대통령비서실 경제 비서관은 "60 혹은 65달러를 상한가로 매기면 우리 동맹국의 관점에서는 합당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우리 우크라이나의 관점에서는 가능한 최저점을 매기길 원한다. 그건 생산가에 근접한 가격이다"라고 했다.

미국의 입장은 조금 다른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분석한다. 러시아가 자국산 원유를 세계 시장에 팔 수 있을 정도로 가격을 맞춰 줄 필요는 있다는 것. 현재 영국 브렌트 원유는 배럴당 88달러이며 러시아 원유는 그보다 26달러 정도 싸게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목표가 러시아의 완전한 파멸이 아닌 종전을 위한 협상인 만큼, 상한가를 지나치게 낮게 잡을 필욘 없단 것이다.

결국 G7과 EU 내에서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에 대해 '동상이몽' 하고 있는 만큼, 논의 최종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