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尹대통령과 화상 면담..."한국은 최우선 투자 후보지"
일론 머스크, 尹대통령과 화상 면담..."한국은 최우선 투자 후보지"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11.23 13:29:16
  • 최종수정 2022.11.2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일론 머스크 화상 접견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테슬라·스페이스 X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와 화상으로 면담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당초 윤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B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머스크와 만날 예정이었지만, 머스크의 출장이 취소되면서 화상면담으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테슬라가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를 건설하려는 계획을 듣고 한국이 세계적인 수준의 자동차 산업 생태계를 갖추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며 머스크에게 "한국에 투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머스크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면서 "아시아 후보 국가들의 인력과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할 예정"이라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 최초의 궤도 발사체 재활용 등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혁신적인 성과를 높이 평가하며 한국 우주산업 기업들의 협력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6월 독자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언급하며, 한국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개혁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에 머스크 CEO는 "지금도 테슬라가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한국기업 부품의 구매금액이 100억 달러(약 13조 원)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