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달 前서울교육감 후보, '금품 제공' 혐의로 구속
조영달 前서울교육감 후보, '금품 제공' 혐의로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영달 전 서울시교육감 후보자

올해 서울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했던 조영달(62) 전 후보자가 교육자치법 위반으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6일 "선거 과정에서의 지위 및 관계에 따른 공동 피의자들 사이에 증거 인멸의 염려가 현저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 전 후보자와 캠프 관계자 2명에게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조 전 후보자 등은 선거 과정에서 캠프 선거운동원 등에게 법적 기준 이상의 돈을 지급한 혐의를 받는다. 선거운동원으로 정식 등록되지 않은 사람에게도 돈을 건네거나, 법이 정한 방식을 따르지 않고 임의로 준 정황도 포착됐다.

검찰은 이처럼 불법적인 방식으로 전달된 돈이 수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최근 조 전 후보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후보자는 김대중 정부 시절 대통령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을 지냈고 서울대 사범대학장을 지냈다. 지난 선거에선 6.63%의 득표율로 4위를 차지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