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민들레, 또 선 넘었다..."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尹 정부가 쓴 것처럼 왜곡·선동
[단독] 민들레, 또 선 넘었다..."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尹 정부가 쓴 것처럼 왜곡·선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좌파 성향 온라인 매체 민들레가 지난 1일 송출한 기사. 기사 제목을 보면 마치 윤석열 정부가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명시한 것처럼 돼 있다. 이를 통해 다시 한번 선동을 하려 한단 비판이 나오고 있다. [사진=민들레]

자칭 '세상을 바꾸는 시민언론' 민들레의 왜곡 및 선동이 다시 한번 포착됐다.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규정한 것을 문제 삼는 기사에서, 기사의 제목을 마치 윤석열 정부가 명시한 것처럼 작성해 보는 독자로 하여금 오해와 혼란을 낳게끔 한 것이다. 이는 민들레가 기본적으로 윤 정부를 적대시하는 좌파 온라인 매체임을 감안할 때 의도적으로 기사 제목을 왜곡한 것으로 풀이된단 지적이다.

이 기사의 제목은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최초 명시···윤 정부, 저자세 일관>이다. 이를 보면 윤 정부가 명시했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단 평가다. 왜냐하면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최초 명시한 주어가 빠져 있기 때문이다. 사전 정보나 사건의 맥락을 모르고 기사의 제목을 본다면 '윤석열 정부가 (정부 외교 문서나 국방 전략에)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라고 최초로 명시하는 등, 저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는 식으로밖에 해석될 수 없다.

하지만 '독도가 일본 고유 영토'라고 최초로 명시한 주체는 일본 정부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16일 자국의 국가안전보장전략을 개정하는 과정에서 독도에 대해 이렇게 규정한 것이다. 

만일 민들레가 이 사실을 제목에서부터 독자에게 정확하게 전달하고 싶었다면 <日 "독도는 (우리) 고유 영토" 최초 명시···윤 정부, 저자세 일관> 이렇게 달아야 한다. 아니면 <日 국가안전보장전략서 "독도 일본 고유영토" 최초 명시됐다...윤 정부, 대응 미진> 이런 식으로 제목을 작성할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명시했다는 주체를 명확히 해야 한단 것이다.

이 기사는 지난 1일 새벽3시 30분경 송출됐는데, 좌파의 왜곡·선동에 충실히 이용되고 있는 모습이다. 단적인 예로 이 기사를 2일 밤 모 대학교 커뮤니티 게시판에 퍼다 나른 익명의 글쓴이는 "독도는 누구 것이냐. 원래 일본 거냐"라며 명시 행위가 마치 윤 정부의 소행인 것처럼 왜곡했다.

이 기사를 본 다른 네티즌들의 반응은 '제목이 잘못됐다' '기사를 퍼다 나른 글쓴이의 의도가 눈에 훤히 보인다'다. 해당 커뮤니티의 한 네티즌은 글쓴이를 '찢갈이(이재명 지지자를 비하해 부르는 말)'라며 "이제 언론사 이름마저 숨기고 선동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다른 네티즌은 "일본이 일본 고유영토라 적시한 것을 기사 제목만 올려서 마치 윤 대통령이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한 것처럼 글을 썼다"며 "꺼져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제 드디어 독도 이슈냐. 무슨 저자세 일관이냐"라며 좌파 특유의 선동 레퍼토리인 '반일' 이슈를 꺼내들 때가 된 거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민들레의 기사 제목 '조작질'에서 읽히는 왜곡·선동 의도는 이번 뿐만이 아니다. 민들레는 작년 11월 중순의 '이태원 참사 사망자 명단 무단공개' 사건의 주역이기도 하다. 그달 13일 민들레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155명 공개합니다'란 제목의 기사를 냈다. 이 기사는 참사 유가족의 동의도 없이 사망자 명단을 무단으로 공개했다는 점에서 큰 문제가 됐다. 더구나 이들이 사망자 명단을 공개한 의도는 진정 망자를 위한 것이 아니라 윤 정부·보수 정권의 몰락 및 전복을 위한 것으로 풀이됐기에 더욱 큰 비판을 받았다. 결국 일부 보수주의자들이 '시체팔이'라 부르는 좌파의 유구한 '망자정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다.

지금도 민들레는 '이태원 참사' 카테고리를 별도로 만들고 '정치·경제·사회·법조·외교안보·국제 등 기존의 기사 카테고리보다도 앞에 두고 있다. 이들이 다른 카테고리보다도 '이태원 참사'를 가장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 풀이될 수 있는 이유다. 민들레는 왜 '이태원 참사'를 가장 중요하게 보고 있을까. 일각에서는 여전히 '이태원 참사'를 정치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심산이 깔려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이번 '독도' 문제도 좌파가 여론을 선동하는 주요 루트 중 하나인 '반일' 이슈란 점에서 이 기사의 제목이 의도적으로 왜곡됐음을 짐작케 한다. 스스로 언론임을 표방하는 민들레가 국제정치 이슈 정보의 올바른 전달과 윤 정부를 향한 건전한 비판을 지향하지 않고 오직 '보수 정권 욕보이기'란 목적을 위해 보도 윤리까지 저버리는 행태에 비판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민들레는 기사 카테고리 중 '이태원 참사'를 별도로 만들어 여전히 가장 앞에 두고 있다. 이들이 여전히 '이태원 참사'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사진=민들레]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