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역할 훼손 우려"...옐런, 美 국가부도 가능성 연일 경고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역할 훼손 우려"...옐런, 美 국가부도 가능성 연일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국가부도 가능성을 연일 경고하고 나섰다.

옐런 장관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미국은 1789년부터 지금까지 늘 부채를 모두 갚아왔으며 우리가 그런 식으로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국가라는 인식이 전 세계 금융 시스템을 떠받쳐왔다"면서 "디폴트는 미국 경제에 광범위한 피해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의회가 부채한도를 늘리지 않으면 디폴트, 즉 미국의 국가부도가 발생한다. 부채한도는 미국 정부가 차입할 수 있는 돈의 규모를 제한하기 위해 의회가 설정한 것으로, 현재 부채한도는 31조4천억 달러(약 3경 8천779조 원) 정도다. 

옐런 장관의 이날 발언은 미국 연방정부의 총부채가 19일 법으로 정한 한도에 도달한 가운데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