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막판 '-17도' 한파 특보···방온 대책 강구 필수
설 연휴 막판 '-17도' 한파 특보···방온 대책 강구 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을 에는 강추위'…올겨울 최강한파. (사진=연합뉴스)
'살을 에는 강추위'…올겨울 최강한파. (사진=연합뉴스)

이번 2023년 계묘년(癸卯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강추위가 예고돼 있어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23일 저녁 9시부터 전국 대부분에 한파특보가 발령됨에 따른 것으로, 그중에서도 서울 기온은 무려 영하 17도까지 내려갈 예정으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소식통에 따르면 24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가 몰아칠 예정이다. 전날인 23일 기온보다 약 10~15도 가량 하강할 예정으로, 체감온도는 영하 26도가량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기온은 경기 북부 지역과 강원 내륙 산지 지역이 영하 20도 이하로 대체로 중부지역은 영하 15도 이하로 기록될 예정이며, 남부지역은 영하 10도 이하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영하권의 아침 기온에 이어 이날 낮 기온 또한 중부지역이 영하 10도 내외이며, 남부지역 역시 영하 5도 안팎을 벗어나지 않을 전망이다.

기온만 낮은 게 아니라 강한 바람까지 가세할 예정으로, 체감온도는 그 이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노약자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등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기상청 관계자는 "강추위가 예상되는 24일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방온 및 온열 대책 강구와 함께 수도관 장비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