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양상이 암시하는 여당의 차기대선 구도
국민의힘 경선양상이 암시하는 여당의 차기대선 구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왼쪽)과 안철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부산 출향인사 초청 신년인사회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왼쪽)과 안철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부산 출향인사 초청 신년인사회에서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오는 3월로 예정된 국민의힘 대표 등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앞둔 경쟁은 한편으로 여당의 차기대선 구도를 암시하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있다.

한국 정치사에서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등 ‘3김’을 제외하면 전통적으로 당수(黨首) 내지 당 대표의 역할은 관리형과 대선주자형으로 구분돼왔다.

1980년대까지 여야를 막론하고 차기 대선이 대선이 임박한 시점에 선출되는 당 대표에게는 ‘대선불출마’라는 조건, 옵션이 붙여졌는데, 지금은 각 정당의 당헌 당규에 “대선에 출마할 사람은 1년 전에 당 대표를 사퇴해야 한다”는 식의 규정을 명시해두고 있다.

당 대표라는 권한을 이용해 대선후보로 직행하는 것을 막고 공정한 대선후보 경선관리를 하기 위해서다. 민주당의 이재명 대표나 3월에 선출될 국민의힘 대표는 아직 차기 대선까지 많은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

국민의힘 이번 전당대회에 안철수, 유승민, 황교안 등 차기 대선 주자들이 대거 출사표를 던진 것도 대선 출마에 제약이 없는 상황에서 당 대표로서 정치적 위상을 높이려는 정치전략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경우 대장동 사건등으로 기소될 것이 확실한 만큼, 민주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대표를 선출할지 여부가 불분명한 상황이지만 국민의힘 차기 대표나 민주당 대표에게 주어진 가장 큰 역할은 일단 내년 4월 10일에 치러질 제 22대 총선의 승리다.

총선을 이끈다는 것은, 한편으로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을 주도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대선주자로서 당내 영향력 제고에 결정적인 요인이 된다. 자신이 당 대표로서 공천한 사람들이 대부분 국회의원으로 당선되고 총선에서 승리한다면 차기 대선주자로 가는 길은 탄탄대로가 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국민의힘만 놓고 보면, 이번 전당대회 결과는 차기 대선후보 구도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다수의 친윤계가 밀고있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빅2’간 싸움에서 누가 당권을 가져가느냐다.

김기현 의원이 친윤의 ‘대세론’ 등에 엎고 당 대표가 될 경우 국민의힘 내 친윤계가 주도권을 잡고 차기 대선주자 결정에까지 이니셔티브를 쥘 수밖에 없다. 김기현 의원 본인을 포함해 장제원 권성동 의원 등 ‘윤핵관’ 그룹,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이 차기주자로 두각을 나타낼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판사출신인 김기현 의원은 울산에서 17, 18, 19대 3선 국회의원을 지낸 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 울산시장으로 출마 당선됐는데, 당시 국회의원에서 광역단체장으로 ‘전직(轉職)’ 한 이유가 대권을 향한 꿈이었다고 한다.

김 의원은 2021년 4월 30일, 주호영 전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의 후임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 결선 투표에서 의원 100명 중 66명의 표를 얻어 당선될 정도로 신망도 높은 편이어서 잠재적 대권후보 중 한명으로 꼽혀왔다.

안철수 의원 또한 이번 경선에서 이긴다면 차기주자로서의 위상 굳히기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보수진영 뿐 아니라, 민주당에 국민의당 등 ‘제3지대’까지 활보했던 경력을 바탕으로 ‘국민대통합’을 앞세워 또다른 의미의 대세론 형성을 시도할 것이다.

현재 국민의힘에는 이들 외에도 이번에 전당대회를 포기한 나경원 의원을 비롯, 홍준표 대구시장과 황교안 전 대표 등 대권주자가 많은 편이다.

이 때문에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한편으로 차기 대선주자 결정의 주도권을 윤석열 대통령의 친윤계가 쥘 것이냐 아니면 안철수 의원 등 비윤계가 가져갈 것이냐의 싸움으로도 볼 수 있다.

물론 김기현 의원이 전당대회에서 승리하고 친윤계가 당 운영의 주도권을 쥔다고 해서 탄탄대로가 펼쳐지는 것만은 아니다. 친윤계의 미래는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성과에 모든 것이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