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최저임금 급격인상 부작용' 지적…청와대 참모들 떼지어 반박"
"김동연 부총리, '최저임금 급격인상 부작용' 지적…청와대 참모들 떼지어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일보 보도...청와대는 김 부총리와 갈등 부인
靑 "참모진의 비판은 개인 의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청와대 경제 참모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두고 심각한 의견 충돌을 벌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청와대 경제 참모들이 '정부 경제 팀 수장(首長) 흔들기'에 나섰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이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화일보는 31일 김동연 부총리가 지난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경제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자 교수 출신 청와대 참모들과 노동조합·시민단체 출신 장관들이 떼로 달려들어 김 부총리의 의견을 반박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김 부총리는 "올해 1분기 소득 하위 20%(1분위) 소득이 감소한 데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이 있을 수도 있으므로 열린 마음으로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보좌진 한 명 대동하지 않은 채 혼자 회의에 참석했고 청와대 참모들과 장관들의 공격에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은 채 기재부의 분석과 입장을 설명했다. 

김 부총리와 청와대 참모 및 관계 장관들의 갈등을 지켜본 정부 관계자는 "청와대 참모들이 현실을 살피지 않고,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 성장을 광신도처럼 맹신하면서 기존 정책을 토씨 하나, 자구 하나 수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김 부총리와의 청와대 경제 참모들이 다툼을 벌였다는 것을 부인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참모들과 김 부총리 사이에는 문제가 전혀 없다"며 "역할 분담을 해서 김 부총리가 혁신 성장을 책임지고 맡아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는 지난 30일 김 부총리를 비난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의 발언은 청와대와 상관이 없는 '개인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