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로, 경제수석은 이호승 기재부 1차관…사람이 이렇게도 없나?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로, 경제수석은 이호승 기재부 1차관…사람이 이렇게도 없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의 경제정책 컨트롤타워인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을 동시에 교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수현 정책실장 후임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57), 윤종원 경제수석 후임에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54·행정고시 32회)을 각각 임명했다. 부진한 경제상황에 대한 대안없는 돌려막기 인사인 셈이다.

김 신임 정책실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를 거쳐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 한국금융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 신임 경제수석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중앙대와 미국 조지아대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국제통화기금(IMF),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청와대 일자리비서관을 지냈다.

청와대 경제정책을 이끌어가는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은 각각 장관급, 차관급 자리로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책임진다.

김수현 전 정책실장과 윤종원 전 경제수석이 임명 1년도 채 되지 않아 교체됐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장기간 지속되는 경기 침체에 대한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도 나온다. 김 전 실장은 작년 11월 임명된 지 224일 만에, 윤 전 경제수석은 작년 6월 임명된 지 360일 만에 청와대를 나가게 됐다.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이후 우리 경제는 올해 성장율이 2% 초반으로 하향조정이 예상되는 등 심각한 추락상을 보여왔다. 실업율이 치솟고 기업경영실적이 곤두박질치는 상황이다. 그러나 문 정권은 2년간 급속도로 끌어올린 최저임금이 초래한 경제혼란을 수습하기는 커녕 현실 진단에서조차 실패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또 52시간 근무제 등 대안없는 파행적 정책을 보여왔다.

김상조 실장과 이호승 수석은 그동안에도 문 정권의 핵심 요직을 맡아 소득주도성장을 추진해왔다는 면에서 정책의 변화나 경제상황에 대한 평가가 새롭게 내려질 것같지는 않다는 평가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