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급난 심각...자동차업계는 '마이너스옵션'까지 내놓는 지경
반도체 수급난 심각...자동차업계는 '마이너스옵션'까지 내놓는 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없어 내연기관차도 옵션 빼고 가격 낮춰 판매하는 상황
반도체 2∼3배 더 많이 필요한 전기차 생산 정체 심화
완성차 업계 감산 시작...부품업계도 줄줄이 감산 돌입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말까지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에 자동차 업계는 마이너스옵션까지 내놓은 상황이다. 미래차 전환을 가로막는 악재이기도 해 업계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재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재고 정도에 따라 다음 주 일부 공장의 휴업 가능성이 점쳐진다.

기아차는 반도체가 필요한 사양들을 빼고, 그 대신 가격을 인하해 주는 '마이너스 옵션'을 제시할 계획이다. K8은 후방주차 충돌 방지 보조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 카니발은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기능 등을 제외할 시 원래 가격에서 40만원 이상을 할인해 준다. 

스마트키는 스마트 파워슬라이딩 도어 기능을 빼고 일단 지급하며 6월 이후 새 것으로 교체해준다는 계획이다.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현대차그룹은 시장 선점이라는 전략에 있어 큰 차질을 빚게 될 전망이다. 현대차가 지난달 19일 공식 출시한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반도체 공급과 구동모터 수급 차질로 생산이 정체되고 있다.

전기차는 기존의 내연기관차보다 반도체가 2∼3배 더 많이 필요하다. 내연기관차도 반도체가 부족해 기존 모델의 옵션까지 빼는 상황인데 전기차의 원활한 생산이 가능할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용 전기차 JW(프로젝트명)와 기아의 EV6의 양산이 당장 문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3월부터 국내 완성차 업계의 감산이 시작됐으며 부품업계의 최근 납품량도 기존보다 10∼20% 줄어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1∼3차 협력업체의 절반 가량이 이미 감산에 돌입했다. 일부 부품사는 3일만 근무하고 이틀은 휴업하고 있다. 이 같은 방식으로 생산량을 조절하고 있는 업계에서는 코로나19로 부품업계가 이미 타격을 입은 데다 반도체 수급난까지 심화되면서 연쇄적 조업 차질이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유동성 위기가 본격화되면 경제 전반에 미칠 충격 역시 상당할 수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