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강성범, 돈 몇 푼 때문에 망가져...수준 이하의 방송하고 있다"
이준석 "강성범, 돈 몇 푼 때문에 망가져...수준 이하의 방송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범, 앞서 "대구 출신보다 화교가 낫다" 저질스러운 지역 비하 발언
파문 확산되자 결국 고개 숙여..."죄송하다는 말씀, 변명할 여지가 없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개그맨 강성범의 "대구 출신보다 화교가 낫지 않느냐"는 저질스러운 지역 비하 발언에 대해 20일 "돈 몇 푼 때문에 다들 너무 망가진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구보다 화교가 낫다'는 표현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좌우합작으로 수준 이하의 방송들을 하고 있다"며 "대구도, 화교도 비하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이른바 '대깨문'으로 알려진 강성범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이 전 최고위원이 최근 '부모 화교설'을 해명하며 "아버지, 어머니가 모두 대구 출신"이라고 밝힌 데 대해 "화교가 낫지 않느냐"고 지역 비하 발언을 쏟아냈다.

강성범은 이 전 최고위원이 국민의힘 당대표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하니까 포털에서 이준석 관련 테마주가 뜨기 시작했고, 이준석 아버지가 화교라는 얘기까지 나온다"며 "이 전 최고위원이 아버지, 어머니 두 분 다 대구 분이라고 해명을 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그 얘기를 듣고 (대구보다는) 화교가 낫지 않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강성범은 결국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날 유튜브 계정에 글을 올려 "영상에서 대구와 화교를 비하하는 표현이 있었다"며 "영상을 보고 불편했을 대구 분들과 화교 분들, 이준석씨 부모님, 그리고 구독자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