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자부 장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없다...한국은 원전 적지 않아"
문승욱 산자부 장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없다...한국은 원전 적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8일 문 장관은 취임 한 달을 맞아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신한울 3·4호기 등) 신규 원전 건설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여부와 관련해 "안전 부분이 담보되기 전까지는 다른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문 장관은 "우리나라는 전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에 24기 원전이 가동되고 있고, 신한울 1·2호기가 거의 완성돼 가동된다면 총 26기까지 늘어난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봐도 우리 땅이나 인구와 비교해 결코 적은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과 미국이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에 합의한 데 대해선 "원전의 수출 길을 뚫은 것은 우리 원전산업을 어떻게 유지할 것이냐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해법의 일환"이라고 답했다.

문 장관은 소형 원전(SMR) 건설에 대해선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문 장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업해 차세대(4세대) SMR 기술 확보 노력을 하고, 올 가을쯤 개량형 소형 원전(i-SMR) 연구개발 예비타당성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