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진짜돈 됐다...엘살바도르, 세계 최초 법정통화 승인
비트코인 진짜돈 됐다...엘살바도르, 세계 최초 법정통화 승인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10 10:22:19
  • 최종수정 2021.06.1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9일(현지시간) 세계 처음으로 엘살바도르에서 법정통화로 승인됐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의회는 이날 표결에서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제출한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승인안을 과반 찬성(84표 중 62표)으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중남미 국가인 엘살바도르는 전 세계 국가 중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일상생활에서 법정통화로 사용하는 국가가 됐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트위터에 "역사적"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 5일 한 비트코인 콘퍼런스 화상회의에서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승인안을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단기적으로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엘살바도르에서 비트코인이 제대로 된 결제 수단으로 작동할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있다. 국민 70% 정도가 은행계좌나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 현금거래가 주로 이뤄지고 있다. 국가 경제 또한 해외 근로자들이 본국으로 송금하는 자금에 의존도가 높은데, 2019년 기준 국내총생산(GDP) 중 5분의 1 정도인 60억 달러가 이에 해당한다. 범죄집단이 기승을 부리는 사회 불안정도 극심하다.

한편 엘살바도르가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인정하면서 가상화폐 가격은 크게 올랐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9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10일 오전 6시 3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8.58% 상승한 코인당 3만6천398.16달러로 집계됐다. 전날인 8일 오전 한때 3만1천달러 선까지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하루 새 5천달러가량 가치가 불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