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의혹' 與김한정, 민주당 비판..."대한민국이 잉카제국? 제물 바치고 제사 지내게"
'투기 의혹' 與김한정, 민주당 비판..."대한민국이 잉카제국? 제물 바치고 제사 지내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명예와 인권이 있다...이해할 수 없는 상황"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탈당을 권유받은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10일 "국회의원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명예와 인권이 있다. 지금 무슨 제물 비슷하게 하는데, 이게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인가"라고 자당을 비판했다.

김한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지금 우리 대한민국이 잉카제국인가, 제물 바치고 제사 지내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의 민주당 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투기 의혹이 제기된 12명 중 한 명으로 지목됐다. 김 의원은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권익위가 '깜깜이 조사'를 했다며 조사 결과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 두 달 동안 엄청난 조사를 하면서 일체의 소명이나 추가 자료요청이 없었다"며 "아파트 거래등기부등본, 자금 출처, 이런 거 자료 외에는 비밀 정도라고 낙인까지 찍어놨는데, 도대체 무슨 비밀인지를 권익위가 비밀로 하고 있다"고 했다.

또 "남양주 진접에 아내가 1년 전에 구입한 땅이 한 건 있기 때문에 그걸 이야기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왕숙 신도시 확정 발표는 2018년 12월이고, 아내가 땅을 구입한 시점은 그로부터 1년 7개월 뒤다. 미공개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정치적으로 사실상 기소를 당한 셈인데, 공소장이 없다. 진술조서도 없다. 뭘 조사를 했는지도 피고 당사자도 모른다. 그러면서 재판받으라고 한다. 이게 법치국가, 민주주의에서 성립 가능한 이야기인가"라며 "부동산 문제는 이런 식으로 정치 이벤트나 무슨 단죄효과로 바로 잡힐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책을 제대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