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총재에 김희옥 전 동국대 총장...KT는 수원으로 연고지 이전
KBL 총재에 김희옥 전 동국대 총장...KT는 수원으로 연고지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장 역임한 김희옥 전 총장, KBL 수장으로
김희옥 신임 KBL 총재. (사진=연합뉴스)
김희옥 전 동국대 총장. (사진=연합뉴스)

KBL(한국농구연맹) 제10대 총재에 김희옥(73) 전 동국대 총장이 선임됐다.

KBL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26기 제4차 임시총회 및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제10대 총재로 김희옥 전 동국대 총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오는 7월 1일부터 KBL을 이끌게 된 김희옥 차기 총재는 경북고와 동국대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법무부 차관을 지냈고, 헌법재판소 재판관, 동국대 총장,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KBL은 2018년부터 회원사가 돌아가며 총재를 맡고 있다. 제9대 총재인 이정대 현 총재는 현대모비스 부회장 출신이다. 이번에 총재사가 되는 KCC는 "새 총재가 그동안 학계와 법조계, 관계 등에서 쌓은 경륜과 덕망을 바탕으로 프로농구 중흥의 새 이정표를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김 전 총장 추천 배경을 밝혔다.

한편 KBL은 이날 전자랜드 농구단을 인수한 한국가스공사의 신규 회원 가입을 승인했다. 아울러 KT 농구단은 연고지를 2021~2022 시즌부터 부산광역시에서 경기도 수원시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