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80% 코로나19 백신 접종"
IOC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80% 코로나19 백신 접종"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10 12:13:35
  • 최종수정 2021.06.10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전 선수 백신 접종률, 74%에서 80%로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의 약 80%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출전 선수들의 백신 접종률은 계속 올라가는 추세다.

크리스토프 뒤비 올림픽 게임 집행 국장은 9일(현지시간) 화상 기자회견에서 "며칠 전 우리는 74%를 발표했는데, 현재 이 수준을 훨씬 넘어섰다"며 "현재까지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선수가 80% 이상 확정됐다. 우리는 거의 다 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 우리가 하는 것은 모든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선수들과 연락하고 우리가 도울 수 있는 곳을 알아보는 것"이라며 "모든 이와 접촉할 때까지 우리는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은 올림픽 기간 동안 외국인 방문을 제한하고 선수들과 취재진이 당초 계획한 여행 동선 등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살필 방침이라고 밝혔다. 입국 후 14일 동안 GPS를 통한 이동경로 모니터링 등이 방안으로 거론된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올림픽이 코로나19의 새로운 유행을 촉발할 수 있다'는 개최 반대 목소리도 여전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