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왕이, 文정부에 "미국 장단에 휩쓸려선 안 돼" 경고
中 왕이, 文정부에 "미국 장단에 휩쓸려선 안 돼"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한미정상회담 이후 첫 한중 간 고위급 회담인데 주요 부분 숨겨

한국 외교부가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 담당 국무위원 간의 통화 내용 발표에서 주요 부분을 누락해 뒤늦게 논란이다. 왕이 부장이 문재인 정부에 미국 장단에 놀아나지 말라고 경고했는데 외교부가 해당 언급을 발표에서 통째로 숨긴 것이다.  

양국 간 민감한 대화 내용은 한국이 아닌 중국 외교부의 발표로 국내 언론에서도 보도되기 시작했다. 왕이 부장은 9일 정 장관과 통화에서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에 가득 차 집단적 대결을 선동하고 지역 평화·안정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아 중국은 강력 반대한다(堅決反對)"며 "우호적 이웃이자 전략적 파트너인 중·한은 옳고그름(是非曲直)을 파악해 올바른 입장을 견지하며 정치적 공감대를 지키고 편향된 장단에 딸려가선 안 된다"고 했다. 중국이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첫 한중 간 고위급 회담에서 한국의 처신 문제를 정면으로 들먹인 것이다.

이는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노골적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임은 물론 영국 G7(주요 7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출국하기 이틀 전 보낸 경고성 발언이기도 하다. 한국이 G7 정상회의 등의 자리에서 미국의 대중국 견제 노선에 동참해선 안 된다는 중국의 압박을 두고 "한국을 속국 취급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미 문재인 정부는 중국 반발을 우려해 미국 주도의 반중 연합체 '쿼드'를 멀리 하고 있는 중이다.

통화에서 '인도태평양 전략', '냉전적 사고', '집단적 대결 선동' 등의 표현을 쏟아낸 왕이는 "중국과 한국은 제때(及時)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한국은 중국과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며 양안(중국·대만) 관계의 민감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중국이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 '대만해협' 언급이 포함될 줄 모르고 있었으며, 문재인 정부가 이 부분에 대해 '제때(及時)' 설명해주지도 않은 점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정 장관의 '하나의 중국', '양안 관계' 언급도 이를 뒷받침한다.

한국 외교부는 "미·중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 나갔으면 한다"는 정 장관 발언과 "양 장관은 고위급 교류가 한중 관계 심화·발전에 중요하다는 인식 아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조기 방한을 위해 계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는 내용 정도만 공개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