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송영길 "文대통령에게 은혜 입은 윤석열, 野 대선 후보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다"
與송영길 "文대통령에게 은혜 입은 윤석열, 野 대선 후보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위원장 말처럼 검찰총장 했던 분이 대통령 되는 경우는 없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한 뒤 이석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한 뒤 이석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파격적으로 승진해 서울중앙지검장·검찰총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발탁돼 은혜를 입었다. 그런데 이를 배신하고 야당 대선 후보가 된다는 것은 도의상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종인 위원장 말처럼 검찰총장을 했던 분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는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송 대표는 "수사하고 사람 잡아넣는 일로 평생을 살아온 분이 대통령이 되시겠다(고 한다). 대통령은 국민을 주권자로 모신다. 국민은 지켜야 할 대상이지 수사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정치·경제·안보·문화 분야에 과연 대통령으로서 자질을 가질 수 있을 것인가. 검증하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고 했다.

또 "대통령을 하시겠다고 알려진 분이 계속 자기 친구를 통해 간접화법으로 메시지를 흘리고, 무슨 과외 공부하듯이 돌아다니는 것은 국민이 보기에 적절치 않다"고 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이분(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서 커 나온 분이 아니지 않으냐. 이명박·박근혜 구속에 관여해 온 분 아니냐"며 "민주당 정부의 문 대통령에 의해 임명된 사람, (야당이) 인사청문회 때 가장 강력히 규탄했던 그분을 서로 자기 당 대선 후보로 모시겠다고 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했다"고 했다.

송 대표는 '정말 윤석열 X-파일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엔 "검증 자료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이해해달라"고 했다. '좀 치명적인 것도 있다고 보느냐'는 추가 질문엔 "그걸 말씀드리긴 그렇다"고 답을 피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