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6개 방송사 메인 뉴스 모니터]靑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보도 外
[26일 6개 방송사 메인 뉴스 모니터]靑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보도 外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종편 메인뉴스가 논쟁적 사안을 어떤 프레임으로 보도하는지 비교·분석합니다.

*靑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부동산 투기 의혹 
어제(25일) TV조선과 JTBC는 공직자들의 부정부패를 감시하는 청와대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이 총 90억 원대 재산을 신고했는데, 검사 출신인 김 비서관은 변호사 시절 54억 원을 대출받아 65억원대 상가 2채를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청와대는 이제와서야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TV조선은 오늘 <김기표 靑비서관, 임야 일부를 대지로 지목 변경> 이라는 제목으로, 50억 대 대출에 65억짜리 상가를 구입해 투기 논란을 야기한 청와대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이 수도권 택지개발지 인근에 산 땅에 대해서도 투기 의혹이 일고 있다고 후속 보도를 했습니다. 
① 김 비서관은 2017년 임야 두 필지를 샀는데 2019년에 이 중 일부에 대해 대지로 형질변경허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② 인근 부동산업주는 "컨테이너를 갖다놓고 임야를 대지로 형질변경하면 시세차익이 크다"며 "하지만 보통사람들은 이렇게 하기 힘들다"고 했다.
③ 김 비서관이 땅을 산 시점도 논란이다. 김 비서관은 2017년 4월 이 땅을 샀는데, 경기도는 2005년 결정된 후 지연되던 개발계획을 그 1년여 후인 2018년 8월, 인가를 냈다.
④ 김 비서관은 올해 3월 임명됐는데 당시는 LH사태로 개발예정지 인근 맹지 구입을 통한 투기 사례가 국민적 공분을 사던 때였다. 
⑤ 청와대는 "김 비서관이 자금사정이 좋지 않은 지인으로부터 토지를 구매했다"며 "현재 처분절차를 진행중"이라고 했다.

● 클로징 멘트에서는 <'영끌' 반부패비서관>이라는 제목으로, 54억여원의 빚을 내서 65억원대 상가를 산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대해 청와대는 '변호사 시절 취득한 투자용 부동산'이라고 선을 그었다며, 서민들이 많은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구입하는 걸 투기로 보고 대출을 꽁꽁 묶었던 정부가 ‘내가 하면 투자고 남이 하면 투기’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TV조선 뉴스7
TV조선 뉴스7

 

JTBC는 <김기표 비서관 '의혹의 땅'…맹지 매입 1년 뒤 인근 개발>,  SBS는 <靑 반부패비서관, '개발 호재 맹지 취득' 의혹…"오해 드려 송구">, KBS는 <靑 반부패비서관 투기 논란…“개발과 무관·처분 협의 중”>, 채널A는 [여랑야랑] 코너에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부동산 논란, ‘상가라서 괜찮아?>라는 제목으로, 이번 논란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MBC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의 ’영끌‘ 논란이나 '개발 호재 맹지 취득' 의혹에 대하여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최재형, 윤석열, 이재명 등 대선주자 동향 관련 뉴스 비교·분석은 이슈와 프레임 (https://blog.naver.com/dosa0705/222411376825)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