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이준석, 문준용-조민보다 더 사악하고 영악하고 추악한 청년" 맹비난
김소연 "이준석, 문준용-조민보다 더 사악하고 영악하고 추악한 청년" 맹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대표랍시고 뽑아놨더니 벌써부터 노무현 찾아가서 쇼질부터 하는 준석이"
"기술적으로 머리굴리는 친구들이 우리 사회의 표준 청년이 되는 일에 단호히 반대"
김소연 변호사. (사진=김소연 페이스북 캡처)
김소연 변호사. (사진=김소연 페이스북 캡처)

김소연 변호사는 28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이준석은 어떤 면에서 문준용, 조민보다 훨씬 더 사악하고 영악하고 추악한 청년"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년대표랍시고 뽑아놨더니 벌써부터 노무현 찾아가서 쇼질부터 하는 준석이는, 얼마 전 발견된 20대 30대 여성들이 부모가 돌아가셨지만 수개월간 생활고로 한 집에서 견뎌오다가 경매 집행관에게 발견된 스토리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할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변호사는 "모든 것을 토론으로 말빨로 버텨온 인생 준석이는 자신의 성공 스토리 모델을 그대로 청년층에게 답습이라도 재현이라도 시키려는 양 토론 배틀이나 시켜가며 평가질하고 있다"며 "하기사 산업기능요원하면서 지원금 별도 받아서 봉사랍시고 대학생들 모집해서 애들 가르치는 거 진두지휘한 일이 인생 유일 업적인 친구이니 뭔 말을 하겠나"라고 했다.

또 "저는 개인이 지급한 장학금으로 다닌 민사고 2년도 아직도 너무 감사하고 사무쳐서 '민족사관고등학교' 그 이름을 가슴에 새기고 설립취지를 살려 국가에 기여하는 인재가 되려고 노력하며, 카이스트 조기진학한 저에게 국가에서 지급한 기회와 금전적 지원을 중도 포기한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죄책감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며 "저때문에 카이스트에 꼭 들어오고 싶었을 과학도 1명은 기회를 놓쳤거나 유예했을 것이다. 그리고 적어도 제 또래 친구들은 스펙이 좋으면 좋은 대로, 흙수저면 흙수저인 대로, 자신의 조건에 감사하고 겸손하고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와 혜택에 대해 보답하겠다는 사명감을 가졌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끝으로 "국가 돈, 남의 돈 받아서 생색내는 게 봉사인 줄 알고, 돈과 자리를 만들어줘서 한 일을 동시에 봉사 스펙으로 교묘히 둔갑시킬 수 있는, 이렇게 기술적으로 머리굴리는 친구들이 우리 사회의 표준 청년이 되는 일에 저는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