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文-스가 23일 도쿄 정상회담"...靑 "성과 미흡·납득 조치 없어 성사 미지수"
日언론 "文-스가 23일 도쿄 정상회담"...靑 "성과 미흡·납득 조치 없어 성사 미지수"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19 13:32:46
  • 최종수정 2021.07.1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도쿄올림픽 개막일인 오는 23일 도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확정적으로 보도한 가운데, 청와대는 "성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밝혔다.

19일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예정돼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번 회담에서 위안부와 일제 징용공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양국이 협의하고 있지만 여전히 성과가 미흡하다"면서 "막판에 대두된 회담의 장애에 대해 아직 일본 측으로부터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는 상황이어서 방일과 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전했다.

청와대의 '막판에 대두된 회담의 장애'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 발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일부 한국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은 한·일 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는데 문 대통령 혼자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취지로 말하면서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이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일 정상 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것을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소마 공사를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