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경수 '여론조작' 실형에 "文대통령·민주당 사과해야"
국민의힘, 김경수 '여론조작' 실형에 "文대통령·민주당 사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金 감싸기 급급했던 민주당, 金 대동해 국민에게 혼란 준 文대통령 사과해야"
"국민 귀 막고 눈 가려 선거 공정성 해쳐...文대통령·민주당,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어"

국민의힘은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받은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여론조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짓밟은 중대하고도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당연한 결과"라면서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것은 아쉬운 판단"이라고 밝혔다.

황보 대변인은 "특검 수사 개시 이후 3년, 1심 선고 기준으로도 2년 6개월이나 걸린 재판 덕분에 김 지사는 지사직을 여태껏 유지할 수 있었다"며 "민주주의를 유린한 이가 광역단체장 자리를 유지한 것이 가당키나 한가"라고 지적했다.

또 "대법선고 이후에도 '진실은 되돌아온다'며 반성 없는 김 지사를 보며 국민들은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특히 황보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여권을 향해 "선고 때마다 사법부를 비난하며 법치주의를 부정하고 김 지사 감싸기에만 급급했던 민주당, 총선을 앞두고 경남을 찾아 보석으로 풀려난 김 지사를 대동하며 국민에게 혼란을 준 문재인 대통령도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준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치 공작의 실체를 세상에 밝혔다는 점에서 이번 판결의 의미는 매우 크다"며 "'댓글 조작과 무관하다'는 김 지사의 주장이 1심,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전 원내대변인은 "'드루킹 댓글 사건'은 여론 조작으로 국민의 뜻을 왜곡한다는 점에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파괴하는 행위"라며 "무엇보다 국민들의 귀를 막고 눈을 가려 선거의 공정성을 해친다는 점에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김경수 지사는 정치적, 법적 책임을 질뿐만 아니라,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면서 "김 지사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 핵심인사였던만큼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원내대변인은 "다시는 정치권이 주도해서 저지르는 이러한 댓글 조작 행위가 절대로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며 "내년 3월 9일 대통령선거를 앞둔 지금, 이 사건의 의미를 정치권은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