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막힐까 불안에 떠는 실수요자들..."내년 취급할 전세대출 신규상담도 벌써 몰려"
대출 막힐까 불안에 떠는 실수요자들..."내년 취급할 전세대출 신규상담도 벌써 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과 외국계 씨티·SC제일은행,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이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대폭 축소하기로 하면서 대출을 미리 받아놓으려는 실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신규 주택담보대출도 막아 실수요자들의 불안감은 극에 달한 상태다. 심지어 내년 취급 예정인 전세대출상품에까지 관련 문의가 끊임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이 신규 가계대출 한도를 계속해서 조임에 따라 대출 문의 상담을 위해 은행 창구를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느는 추세다. 모든 주요 은행은 다음 달 내로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이내로 제한하고, 마이너스통장도 억대 한도에서 최대5천만원 한도로 줄인다.

이 뿐만 아니다. NH농협은행은 지난 24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아예 내주지 않고 있다.  우리은행은 전세대출을 9월 말까지 중단한 상태로, 분기별 한도를 채운 아파트담보대출의 오는 4분기 물량을 추가 배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은행 대출금리도 더 상승하게 된다. 

대출이 더 어려워지기 전에, 그리고 금리가 조금이라도 낮을 때 대출을 받아놓으려는 가(假)수요가 늘고 있다.

직장인 등은 경우를 찾기 힘든 정부의 대출 제한 상황에 부닥치자 주로 이용하던 비대면 창구 대신 영업점을 직접 찾고 있다.

은행 관계자들은 자금이 급하게 필요한 것이 아니어도 미리 대출을 받으려는 문의가 이전보다 많아졌고 내년도 대출 문의까지 적지 않다고 전했다.

은행 직원들은 "기존 거래가 없던 사람도 많이 오고, 평소보다 대출 상담·신청이 2∼3배 많아졌다"며 "영업점 창구가 매우 어수선하고 당장 필요 없는 신용대출 신청도 많아졌다. 심지어 내년 대출 건까지 문의하는 고객도 있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