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어준, 복귀하자마자 또 가짜뉴스냐!” 대장동 의혹 사실왜곡 지적
국민의힘 “김어준, 복귀하자마자 또 가짜뉴스냐!” 대장동 의혹 사실왜곡 지적
  • 지선윤 객원기자
    프로필사진

    지선윤 객원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9.24 10:36:45
  • 최종수정 2021.09.24 14:51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후보 측 변호하는 듯한 방송 진행 논란
김어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이른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방송인 김어준씨가 사실을 왜곡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미디어국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프로그램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두 가지의 허위 주장을 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미디어국이 지적한 첫 번째 오류는 ‘화천대유’라는 회사의 성격에 대한 것이다. 화천대유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의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자산관리회사를 일컫는다. 하지만 이 화천대유가 과연 자산관리회사로서 요건을 충족시켰는지 쟁점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공장에 출연한 서기호 변호사는 화천대유가 자산관리회사로서 “이 사업 목적에 맞게 만든 것일 뿐이지 이 회사가 신생 회사라는 그런 측면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김어준씨는 방송 중 “성남의 뜰이라고 하는 SPC를 만들었죠. 특수목적법인”이라며 당시 절차에 하자가 없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미디어국은 “화천대유는 이름만 ‘자산관리’라고 붙였지 부동산투자회사법상 자산관리회사가 아니다”라며 “동네 구멍가게 이름을 ‘동네마트 자산관리’라고 붙이고 자산관리회사라고 우기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두 번째 오류는 화천대유가 소규모 자본 투자만으로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는 논란에 관한 것이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양지열 변호사는 방송에서 “언론에서 이야기를 할 때 5천만 원 자본금으로 500억이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자꾸. 자본금은 회사 만들 때 들어오는 돈이고 그 회사가 실제로 일을 하면서 쓴 돈을 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어준씨도 “쓴 돈이 얼마냐를 따져야 되는 것”이라며 양 변호사의 주장을 거들었다. 

양 변호사는 이어 실제 화천대유가 쓴 비용은 350억 원대에 달하며, 그 결과 500억 원 대의 수익을 냈다면서, 지출한 비용 대비 수익이 세간에 알려진 것에 비해서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 식으로 설명을 했다. 김어준씨는 “지금처럼 천 배, 만 배, 이건 가짜 뉴스라는 거죠”라면서 계속해서 이재명 후보 측을 옹호했다. 

국민의힘 미디어국은 “배당금을 논할 때 회사가 일을 하면서 쓴 돈을 따질 필요가 없다. 배당금은 주주가 가진 주식비율에 따라 분배되는 것이 회사법의 대원칙이기 때문”이라면서 “350억 대여금은 별도 이자가 지급되었고, 법률상 배당금 산정에 고려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5천만원을 쓰고 500억대 수익을 가져갔다’는 말이 팩트이고, 이를 가짜뉴스라고 하는 김어준이 오히려 가짜뉴스를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미디어국은 “김어준씨는 복귀하자마자 가짜뉴스를 생산하느냐”면서 “틀린 팩트가 하도 많아서 향후 순차적으로 사실관계를 바로잡을 계획”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또 “김어준도 김어준이지만, 양지열 서기호 두 분도 법률가가 그러는 것 아니다”라며 프로그램 내용을 전반적으로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