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잇장에 불과"...北 '종전선언' 제안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는데 文 야당 타박만
"종잇장에 불과"...北 '종전선언' 제안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는데 文 야당 타박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태성 北 외무성 부상, "'종전선언', 美 적대시 정책 은페 위한 연막"
김여정 "선언문 낭독이나 하고 사진이나 찍는 게 누군가에게는 간절할지도 모르지만"
문재인, "野, '종전선언'에 대한 이해 부족...주한미군 철수와 아무 관계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 소재한 유엔(UN) 본부에서 ‘종전선언’을 재차 제안한 데 대해 북한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그런데, 자신이 제안을 비판한 국민의힘을 향해 “참 이해가 없다”고 말하면서도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선 아무 언급이 없어, ‘북한에는 한없이 약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 22일(한국 시각) 유엔 본부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총회 고위급회기 기조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다시금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당일 연설에서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루어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제안에 그간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강력히 주장해 온 북한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리태성 북한 외무성 부상(차관급)은 24일 조선중앙통신사(KCNA)를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敵對視)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며 “종잇장에 불과한 종전선언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철회로 이어진다는 그 어떤 담보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리태성 부상은 “종전선언이 현 시점에서 조선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煙幕)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을 바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 조선로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역시 “말이 안 된다”며 펄펄 뛰고 나섰다.

마찬가지로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김여정은 “반세기 넘게 적대적이었던 나라들이 전쟁의 불씨로 될 수 있는 그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종전을 선언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심각한 적대관계를 그대로 둔 채로 애써 웃음이나 지으며 종전선언문이나 낭독하고 사진이나 찍는 그런 것이 누구에게는 간절할지 몰라도 진정한 의미가 없다. 설사 종전을 선언한다 하여도 변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여정 조선로동당 선전선전부 부부장.(사진=연합뉴스)
김여정 조선로동당 선전선전부 부부장.(사진=연합뉴스)

김여정이 언급한 ‘종전선언문을 낭독하고 사진을 찍는 것이 간절한 그 누구’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런 상황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이 제안한 ‘종전선언’을 두고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한 제1야당 국민의힘만을 타박했다. 미국 일정을 마치고 이날 귀국한 문 대통령은 기내(機內) 기자 간담회에서 “국내 언론에서 보도된 반응, 특히 야당 반응을 보면, ‘종전선언에 대해 참 이해가 없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종전선언’과 주한미군 철수 간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제안을 강력 반대하고 나선 북한에 대해선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야당에는 맹렬히 짖어대다가 북한에는 또 이렇게 꼬랑지를 흔드는 것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