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고위급 인사, 文 ‘종전선언’ 정면 비판...“주한미군-한미동맹 위험에 빠뜨릴 ‘거짓 이야기’”
미 고위급 인사, 文 ‘종전선언’ 정면 비판...“주한미군-한미동맹 위험에 빠뜨릴 ‘거짓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대북제재 완화든 경제발전이든 원하는 것이 있다면 협상장으로 직접 나와야"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한일담당 부차관보가 23일(현지시간) 미 한미연구소(ICAS)가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한일담당 부차관보가 23일(현지시간) 미 한미연구소(ICAS)가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미 고위급 인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한 종전선언 제안을 정면 비판했다.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23일(현지시간) 미국의 민간단체 한미연구소(ICAS)가 주최한 화상대담에서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은 ‘주한미군이나 한미동맹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거짓 이야기’라고 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전술(tactics)’에 있어 불일치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날 대담에서 북한은 대북제재 완화든 경제발전이든 원하는 것이 있다면 협상장으로 직접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미국은 어디로든 갈 것이며, 어디서든 대화할 것이며, 아무런 전제조건이 없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밝혔지만 유감스럽게도 북한은 아직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이 북한이 원하는 바를 추측하는 것을 멈추고 직접 북한과 마주 앉는다면 진전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만약 북한이 제재 완화를 원하든, 더 나은 경제적 미래를 원하든, 국제사회에서 받아들여지기는 원하든 간에 우리와 마주 앉아 이야기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종전선언과 연락사무소 개설 문제도 논의하기 위해서는 미국과 북한이 직접 대화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북한이 미국에 거듭 적대시정책의 철회를 요구하지만, 그 의미는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학자들과 선의를 가진 외교관들로부터 ‘미국은 적대시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지만 그 적대시 정책이 무엇인지 알 수 없다”며 “북한이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규정한 적이 있다면 말해보라. 그 의미를 규정해야 하는 것은 우리가 아니라 북한”이라고 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오바마 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을 구사하고 있다는 지적에 “바이든 정부는 2018년 미북 싱가포르 선언과 남북 판문점 선언을 계승하겠다고 밝혔다”며 “이 문서들은 오바마 때 문서가 아니다”고 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최근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에 대해 한미는 북한 비핵화라는 전략적 목표를 공유하지만 전술에서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뉴욕에서 한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에 대한 연설은 작년에 그가 한 연설과 매우 유사하며 같은 주제”라며 “이는 문 대통령이 거듭 강조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우려는 어떤 형태로든 한국에 주둔 중인 미군이나 한미동맹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거짓 이야기를 북한에 주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미국과 한국이) 전술에 있어 일치하지 않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 비핵화라는 전략적 목표를 공유하고 있지만 전술에서는 차이가 있다며 “한국정부는 북한을 협상장으로 데려오기 위해 유인책을 제공하는 데 있어 미국이 더 빨리 움직이길 원하지만 미국의 접근법은 이와 다르다”고 지적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