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분기 매출 사상 최초 70조 돌파...반도체 호황 신기록
삼성전자, 분기 매출 사상 최초 70조 돌파...반도체 호황 신기록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08 10:42:46
  • 최종수정 2021.10.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매출 280조원, 영업이익 53조∼54조원 이를 전망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가 이번에도 역대 최대 매출 달성 기록을 이어나갔다. 반도체 호황과 신형 폴더블폰의 흥행이 매출 호조세를 견인하고 있다.

8일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 기준) 집계 결과 매출 73조원, 영업이익 15조8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02%, 영업이익은 27.94% 증가했다.

삼성전자 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사상 최초로 종전까지 최대였던 지난해 3분기(약 67조원) 기록을 다시 1년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시장 전망치(16조원)에 가깝게 나온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깜짝실적'(어닝서프라즈)이다.

삼성전자가 부문별 실적을 발표하진 않았지만 증권가는 반도체에서만 9조7천억∼10조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으리라고 추정했다. 메모리 반도체 고정거래가격이 3분기 정점을 찍었고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의 수익성도 개선됐다.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등 '폴더블폰' 판매도 대성공을 거둬 삼성의 폴더블폰 대중화 전략이 시장에 먹혀들었다는 평가가 다수를 이룬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모바일(IM) 부문에서 2분기(22조6천700억원)보다 4조∼5조원 높은 27조∼28조원의 매출을 올렸을 것이라 추정했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양호한 실적을 이어가겠지만 4분기 수익은 3분기보다 못할 것이라 전망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4분기는 D램, 낸드 가격 하락과 연말 스마트폰·가전 등 세트 부문의 마케팅 비용 증가로 3분기보다는 영업이익이 다소 감소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연간 매출은 280조원, 영업이익은 53조∼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