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원색 비난에...유승민 "문재인 충견 노릇으로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
尹 원색 비난에...유승민 "문재인 충견 노릇으로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尹에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나.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 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도 그만하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제주도당사에서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해 높은 수위로 원색 비난하자 유 전 의원이 다음날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나"라며 즉각 반격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고발사주 (의혹을) 가지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해가면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수사)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공격한다)"면서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고 유 전 의원을 공격했다.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에 홍준표 의원까지 겨냥해가며 "그 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으며,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나"라고 했다. 이어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참 당이 한심하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거듭 당을 문제 삼았다.

유 전 의원은 14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경쟁후보인 윤 전 총장을 향해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나.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며 "떳떳하면 TV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시라. 무서워서 손바닥에 '王'(왕)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는가.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전날 토론에서 그간 집요한 검증에도 문제된 것이 없었다고 말한 데 대해 "특수부 검사다운 말버릇"이라며 "10원짜리 하나 안 받았다던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됐었고, 부인과 장모의 주가조작 의혹, 본인의 고발사주 의혹, 화천대유 김만배가 부친 집 사준 의혹 등은 뭐냐"고 반박했다. 이어 "본인 약점이나 신경 쓰고 무서우면 '천공스승님 정법 영상'이나 보고 오라"고 쏘아붙였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나.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는 웃기는 소리도 그만하자. 적폐라고 수없이 많은 사람들 구속시킨 당에 들어와서 하는 스파이 노릇도 그만하자"라며 "끝까지 문재인 대통령 지키려고 우리 당에 들어온 것 아니냐"고 했다.

유 전 의원은 "1인 1 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밑에 있는 것 같으냐"며 "차라리 '나 좀 추대해달라'고 말하라. 처음부터 원했던 게 꽃길에 추대 아니었나"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