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5달째 상승...7년7개월래 최고 수준
수입물가 5달째 상승...7년7개월래 최고 수준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4 10:59:07
  • 최종수정 2021.10.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와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원화로 환산한 수입 제품의 전반적 가격 수준도 다섯 달 연속 높아졌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9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124.58로 8월(121.61)보다 2.4% 상승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5월 이후 5개월째 올랐고, 지수 절대 수준(124.58)은 2014년 2월(124.60) 이후 7년 7개월 내 최고 기록이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26.8%나 높은데, 전년 동기 대비 상승 폭은 2008년 11월(32.0%) 다음으로 12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전월 대비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5.1%), 중간재 가운데 석탄 및 석유제품(5.7%)의 상승률이 특히 높았다.

9월 국제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한 달 새 4.5% 오른 영향이다.

최진만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최근 국제 유가,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수입 물가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9월 수출물가지수(원화 기준)는 8월(113.00)보다 1.0% 높은 114.18로 집계됐다. 작년 11월(0.6%) 이후 10개월째 상승세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0.2% 뛰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