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후보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 끝났다"는 조국 게시물에 親文 '우수수수'
"이낙연 후보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 끝났다"는 조국 게시물에 親文 '우수수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의 빚 청산합니다" "본색 드러내서 고맙다"
조국 전 장관의 SNS 게시물이 '이재명 지지선언'으로 읽힌다는 親文 네티즌들,
찢긴 《조국의 시간》 인증하며 조 전 장관에게 분노감 표출

조국 전(前)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하나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뒤집어졌다.

조 전 장관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결과 수용을 환영한다는 취지로 읽힐 수 있는 글을 게재했다.

‘친구 보기’(자신과 ‘친구’ 관계로 설정된 인물들만 볼 수 있도록 하는 장치)로 게재된 해당 글에서 조 전 장관은 “이낙연 후보의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이 끝났다”며 “제안 하나 하겠다. 자신이 반대한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리자”고 했다.

그러나 잠시 뒤 조 전 장관은 ‘승복’이라는 기존의 표현을 ‘수용 선언’으로 바꿨다.

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의 내용. 수정 후(위), 수정 전(아래).(출처=인터넷 검색)

친문(親文)·친(親)이낙연 성향 네티즌들이 조 전 장관의 해당 글 하나 때문에 뒤집어진 것은 이들이 조 전 장관의 글 취지를 조 전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을 지적한 것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이들은 또 해당 글이 조 전 장관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지지선언으로 조 전 장관의 글을 이해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의 대선 후보 선출에 반대해 온 친문(親文) 성향 네티즌들은 조 전 장관에게 ‘배신감’을 느낀다는 취지로 조 전 장관에 대한 반감을 쏟아냈다.

문재인 대통령 팬카페 ‘젠틀재인’의 어느 회원은 “조 전 장관 페북 글, 왜 이렇게 낯설까. 이 내용이 중립은 아닌 것 같다. ‘잘됐다……’ 이런 느낌인데, 서초동에 매주 나가 ‘검찰 개혁, 윤석열 아웃’ 외친 문파들은 여기에 있는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같은 팬카페의 다른 회원들도 “그동안 우리가 이재명을 조롱했다는 거냐?” “마음의 빚 청산합니다. 갈 길 갑시다” “배신감에 괴롭다” “이낙연 전 대표가 결과 수용한다니까 바로 이재명한테 붙는 거냐” “멀리 안 나갑니다” 등의 표현을 쓰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실망감을 표출했다.

조 전 장관이 지난 5월 출판한 《조국의 시간》이 갈기갈기 찢긴 사진을 소셜네트워크(SNS)에 게재한 이도 있었다.

이 인물은 《조국의 시간》을 찢어버렸음을 인증하는 사진과 함께 “아오…… 내가 이 XX XX 응원하려 서초동 다녔나? 이 XX 변호비 도움되라고 책 50권 샀나? 아침 일찍 잘 일어나지도 못하면서 수호대 한다고 새벽 5시에 일어나 방배동 갔나? 본색 드러내서 고맙다 XX…… ‘온 가족이 재판받아 정치에 개입 안 한다’며? 재명이 되니까 한 자리 줄까 해서 개입하고 싶어졌냐? 너 변호사비 도움 되라고 책도 50권 샀단다. 나누어주고 남아있는 것 다 찢어버린단다. 넌 이제 아웃이다”라고 적었다.

1
어느 네티즌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을 훼손했음을 인증하는 사진과 함께 조 전 장관에 대한 분노의 감정을 표출하는 글을 적었다.(출처=인터넷 검색)

이밖에도 복수의 인물들이 《조국의 시간》을 훼손했음을 인증하는 글을 쓰며 “안녕히 가세요” “조국이 드디어 이재명 지지선언했네. 그동안 어떻게 참았냐” 등의 표현으로 분노의 감정을 표출했다.

좌파 성향 네티즌들이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의 반응도 이와 비슷했다.

이들은 “오늘부터 조국 손절” “넌씨눈(‘넌 XX 눈치도 없니’의 머리말을 딴 은어로써 ‘분위기 파악을 못 한다’는 의미) 끝판왕” “본인 당한 일에 대한 분노 표현은 이해되는데, 저런 하나마나한 글은 뭐하러 쓰는지 모르겠네. SNS 하지마” “섭섭하다” “대선 기간만이라도 SNS 끊었으면 좋겠다” “혼자 원팀 하세요” “불난 집에 부채질 하냐” 등의 표현으로 조 전 장관에 대한 반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