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탈원전' 포기하고 원전에 10억 유로 투자...에너지 위기에 '친원전' 선언한 프랑스
마크롱, '탈원전' 포기하고 원전에 10억 유로 투자...에너지 위기에 '친원전' 선언한 프랑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14 14:19:58
  • 최종수정 2021.10.1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롱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그간 고수해왔던 '탈원전' 기조를 폐기하고 올해 말까지 원자력 발전에 10억 유로(약 1조 3789억원)를 투자하겠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프랑스는 원전 의존도가 70%에 달한다. 최근 에너지 위기를 겪고 있는 유럽국들과 비교해 비교적 에너지 수급에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온 프랑스가 기존에 보유한 원전을 중요성을 실감했다는 평가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300억유로(약 41조원) 규모의 산업 재활성화 사업을 담은 '프랑스 2030' 계획을 발표하면서, 소형 원자로 사업을 3대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2030년이 되기 전에 핵폐기물 관리를 개선하는 동시에 혁신적인 소형 원자로를 만드는 것이 첫번째 목표"라며 원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프랑스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원자력 의존도를 축소하겠다는 기조였다. 마크롱 대통령도 2017년 취임한 직후 원자로 14기를 폐쇄하고 전체 전력의 원자력 비중을 2035년까지 75%에서 50%로 줄이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원자력 기술이 계속 필요할 것"이라며 "새로운 원자력 프로젝트에 신속히 투자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영국과 유럽연합(EU) 지역도 러시아발(發) 천연가스 가격 급등으로 허리가 휘청이는 가운데 프랑스의 에너지 수급은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원전 의존도가 69.4%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는 미국(19.3%), 영국(16.4%), 독일(12.3%) 등 다른 주요 7개국(G7)과 비교할 수 없이 높은 수치다.

이에 FT은 프랑스의 높은 원전 의존도가 에너지 수급의 안정성을 보였다는 평가나왔다고 전했다. 반면 재생 에너지는 여전히 불안정하고 저장하기 어렵다는 한계점을 드러냈다며 "'원전의 가용성과 예측 가능성이 에너지 가격이 치솟는 시기에 가치를 입증했다'는 원전 옹호론자들의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 분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프랑스·핀란드 등 유럽 10개국 장관 16명은 11일 "유럽인은 원자력이 필요하다"는 제목의 기고문을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 등에 싣기도 했다. "재생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없는 다른 발전원도 필요하고, 에너지 수요를 지속해서 충족하려면 원자력이 필수"라는 입장이다. "60년 넘도록 유럽 원전 산업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입증해왔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영국과 EU에선 10월 중 난방용 가스 가격이 1년 전보다 5배로 폭등하는 등 '에너지 대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유럽 전역에 가스를 공급해 온 러시아는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유럽의 '에너지 안보'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