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처음 봐..검찰, 이대로 가면 명캠프 서초동 지부"
윤석열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처음 봐..검찰, 이대로 가면 명캠프 서초동 지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비리 수사하면서 김만배 딱 한번 조사, 윗선에 면죄부 주라는 하명에 따른 것 아니냐"
"최소한의 보완 수사도 건너뛰어...일부러 구속영장 기각 당하겠다는 얘기"
검찰 수사팀 겨냥 "공권력으로 국민 재산 약탈한 혐의 넘어간다면 여러분들도 공범"

검찰의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수사에 격분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의 구속영장 기각에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하지 않겠다"며 또다시 분노를 드러냈다. 최근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당 지도부와 만나 대장동 특검 수용을 문재인 정권에 촉구할 당시에도 윤 전 총장은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검찰 수사팀도 추후 형사책임 대상이라고 질타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15일 오전 입장문에서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일을 두고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방식은 처음 본다"며 "검찰이 이대로 가면 명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생겼다"고 운을 뗐다.

윤 전 총장은 "뇌물 755억 원, 배임 1,100억 원이라는 거대 비리를 수사하면서 김만배를 딱 한번 조사했다"며 "체포된 피의자도 아닌데 쫓기듯이 영장을 청구한 것은 신속하게 윗선에 면죄부를 주라는 하명에 따른 것 아니냐"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김만배의 온갖 거짓 변명을 깨기 위한 최소한의 보완 수사도 건너뛰었다"며 "배임의 공범을 밝히겠다면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 것은 일부러 구속영장을 기각 당하겠다는 얘기"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이송한 일도 비판하며 "대장동 특혜 개발에서 얻은 수익이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로 흘러갔을 수도 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인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만 따로 떼내어 수원지검으로 보내다니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런 중요 수사에서 정보와 기록을 모아도 모자랄 판에 '쪼개기 이송'을 한 것은  사건을 은폐하려는 목적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며 "이런 와중에 서울중앙지검장은 어제 국회에서 녹취록에 나오는 '그분'은 '정치인 그분'이 아니라고, 이재명 후보가 '그분'이 아니라고 했다.  어떻게 수사 도중에 이런 발언을 하는가? 이재명 대변인이나 할 수 있는 소리"라고 질타했다.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윤 전 총장은 검찰을 정조준해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공권력을 동원해 약탈한 혐의를 눈감고 넘어간다면 여러분들도 공범"이라며 "이러다가는 여러분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70퍼센트가 넘는 국민들이 검찰 수사팀을 믿지 못하고 특검을 요구하는 것은 검찰 수사팀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마찬가지로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