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에너지 가격 급등, 중국 경제 부진에...11월 제조업 전망 부정적"
한경연 "에너지 가격 급등, 중국 경제 부진에...11월 제조업 전망 부정적"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0.29 13:56:36
  • 최종수정 2021.10.2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제공

최근 원자재·에너지 가격 급등과 중국의 경기 둔화로 다음 달 제조업 경기 전망이 부정적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BSI) 조사 결과 11월 전망치가 전월(103.4) 대비 2.8포인트 하락한 100.6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BSI가 기준치 100보다 높으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은 96.5로 부정적 전망이, 비제조업은 105.9로 긍정적 전망이 각각 우세했다.

한경연은 제조업 업황 전망이 부정적인 이유로 제조원가 부담 상승과 주요 수출국인 중국의 경제 부진에 따른 수출 물량 감소 우려 등을 꼽았다.

한경연은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과 원자재·에너지 가격의 급등으로 원재료 수입 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기요금 인상으로 제조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은 에너지 수급난으로 산업생산 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세부 산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 중 목재·가구·종이(69.2), 석유정제·화학(83.9) 등 해외 원자재와 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업종의 경기 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비제조업의 경우 백신 접종률 제고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 외식·여행 등 소비쿠폰 사용 재개, 유류세 인하 등으로 내수 활성화와 가계 소비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긍정적인 전망이 우세했다.

비제조업 분야에서 다음 달 경기 전망이 가장 긍정적인 업종은 정보통신(123.5)과 전기·가스·수도(121.4)였다.

부문별로는 내수(105.9), 투자(102.8), 고용(102.8), 자금사정(102.3)의 전망이 긍정적이었고, 원가 부담 가중과 중국 경제 부진으로 채산성(95.2), 수출(99.7), 재고(100.8·100 이상은 재고 과잉 의미)는 부정적으로 전망됐다.

10월 종합경기 실적치는 98.3으로 지난 7월 이후 4개월 연속 기준선을 밑돌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 급등과 전기 요금 인상으로 제조원가가 단기간에 크게 올라 수익성이 나빠지고 생산 계획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원자재 수급과 생산 비용 안정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