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1천845조원 또 '사상최대'...신용대출 줄고, 주담대는 더 늘어
가계빚 1천845조원 또 '사상최대'...신용대출 줄고, 주담대는 더 늘어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11.23 14:26:51
  • 최종수정 2021.11.23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제공

우리나라 가계 빚이 약 1천845조원까지 늘어 다시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은 정부의 규제에도 지난 2분기보다 20조8천억원 불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천844조9천억원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래 가장 많았다.

3분기 말 가계신용은 2분기 말(1천808조2천억원)보다 36조7천억원(2.0%) 늘었다. 증가액은 직전 2분기(43조5천억원)보다 6조8천억원 줄었지만, 1분기(36조7천억원)와 비교하면 차이가 없다.

작년 3분기 말(1천681조8천억원)과 비교하면 가계신용은 1년 새 163조1천억원(9.7%) 불었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가 폭은 역대 최대를 기록한 2분기(170조9천억원)보다 작지만, 1분기(153조2천억원)보다는 더 커졌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969조원)은 2분기보다 20조8천억원 불었다. 증가 폭이 2분기(17조3천억원)보다 오히려 더 커졌다.

하지만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775조7천억원)의 증가액(16조2천억원)은 2분기(23조8천억원)와 비교해 눈에 띄게 줄었다.

기관별 가계대출 증가액(2분기 대비)은 예금은행에서 21조1천억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 8조2천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7조7천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예금은행에서는 증가 폭이 2분기 12조4천억원에서 21조1천억원으로 커졌지만, 비은행예금취급기관(9조1천억원→8조2천억원)과 기타금융기관(19조6천억원→7조7천억원)에서는 줄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늘었는데, 올해 들어서도 주택매매와 전세 수요가 이어졌기 때문"이라며 "2분기보다 비수기인데도 3분기 집단대출이 증가한 사실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 증가폭은 신용대출 한도 축소 등 금융기관의 대출 관리 강화에 따라 대부분의 업권에서 줄었다"며 "특히 기타금융기관의 경우 기타대출 증가 폭 축소에 정책모기지 취급액 감소까지 더해졌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